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연남
터미널에서 만난 여성 찾기 위해 전단지 제작
서장훈 “집착처럼 보일 수도 있다” 조언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여러 사연자들이 나와 다양한 고민을 털어놓는 KBS Joy의 인기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지난 6일 방송분에서는 한 여성을 찾는 남성이 등장했다. 이 사연남은 “천안 시외터미널에서 만난 여자가 있는데 그 여자를 꼭 찾고 싶어서 나왔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남성은 “놀러 가서 술 한 잔 먹고 집 가는 길에 매표소가 어딘지 몰라 여성분께 물어봤다. 그 여성분은 직접 뛰어가서 안내를 해줬다. 그 전에 통화하고 계셨는데 어딘가 모르게 불안해 보였다”며 당시 상황을 서장훈, 이수근에게 전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어 그는 “저도 고마운 마음에 도움을 드리고자 물어봤는데 막차를 놓쳐 통화를 하고 있었다고 했다. 그래서 제가 돈을 드릴 테니 택시 타고 가라고 했더니 싫다고 하셨다”며 설명을 덧붙였다.

남성은 이후 상황도 말했다. “여성분이 옆에 앉아보라 해서 앉았다. 출발 시간 됐는데 왜 안 가시냐고 물어서 저는 ‘괜찮다. 기다려주겠다’고 했다. 그래서 그분이 저에 대해 물어보고 이런저런 얘기를 나눴다. 번호도 알려달라고 하셨는데 알려주지 못했다”며 아쉬운 표정을 드러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에 서장훈은 의문을 가지며 “너가 안 알려줬다고?”라며 물었고 남성은 안 알려준 이유에 대해 “번호를 알려줘도 거절당하기 일쑤라 상처받기 싫어서 알려주지 못했다. 근데 여자가 떠나고 나서 대화 나누던 장면이 계속 떠올랐다. 사귀고 싶어서가 아니라 대화를 나누고 진심이었는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서장훈이 미심쩍은 시선으로 바라보자 남성은 “(여성분이) 저한테 결혼하실 거냐고 물었다. 여자친구가 없어서 못 한다고 했더니 ‘저랑 사귀실래요?’라고 했다”며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천안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여성이 떠난 후 잊을 수 없던 사연남은 전단지를 만들고 사례금을 걸기까지 하면서 사람을 찾았지만 결국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 전단지 만드는데만 200만 원 이상을 썼다는 남성에게 서장훈은 “노력을 많이 했다. 그러나 오늘부로 찾지 마라. 우리가 너 얘기 들었을 때 과하다는 생각이 든다. 더 나가면 집착처럼 보일 수도 있다”며 단호하게 조언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만취한 것 같은데…’, ‘미련 남으면 그때 번호를 주지 그냥’, ‘인제 와서?’ 등의 반응을 남기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