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와 열애설 난 BTS 뷔
결별설 난 GD와 신경전 의혹
지속된 공통 키워드에 ‘기 싸움’ 확산

instagram@xxxibgdrgn/ instagram@thv
instagram@thv

일약 세계적인 스타가 된 BTS(방탄소년단) 뷔가 블랙핑크 제니와 열애설에 화제가 된 가운데 과거 제니의 열애설 상대인 빅뱅 GD(지드래곤)과 뷔의 인스타그램 게시글에 지속해서 공통된 키워드가 거론되며 관심이 쏠린다.

일각에서는 두 사람이 사진과 글을 통해 서로 신경전을 펼치고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지난 30일 오전 GD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Libre comme les nuages”(구름처럼 자유롭게)라는 글과 다수의 사진을 게재했다.

같은 날 오후 뷔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실내형 스카이다이빙을 즐기는 영상과 함께 “구름 따러 가자”라는 문구를 적었다.

공교롭게도 두 사람이 ‘구름’이라는 키워드를 가진 게시물을 올리자 누리꾼들은 두 사람이 서로를 의식하고 있음을 제기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뷔와 GD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서 서로 공통된 키워드를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3일 뷔와 제니로 추정되는 남녀 커플이 제주도에서 한 차로 이동하는 모습이 찍힌 사진이 온라인을 통해 공유되며 뷔와 제니의 열애설이 확산했다.

제니는 당시 GD와의 결별설이 돌고 있었으나 두 사람은 열애를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았기에 의견이 분분했었다.

이틀 뒤 GD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GD가 운영하는 패션 브랜드 ‘피스마이너스원’의 상징 중 하나인 데이지꽃 사진을 게재했다.

그동안 GD는 가장 좋아하는 꽃으로 여러 차례 데이지꽃을 꼽은 바 있다.

이때까지만 해도 GD가 평소와 같이 소문에 대응하지 않고 자신이 좋아하는 데이지꽃 사진을 SNS에 올린 것처럼 보였다.

instagram@xxxibgdrgn

그러나 일부 누리꾼이 지난 2일 뷔가 시든 데이지꽃이 담긴 흑백 사진을 SNS에 게재했다는 사실을 찾아내면서 ‘기싸움 의혹’이 일었다.

일각에서는 뷔가 올린 시든 데이지꽃이 GD를 의미하며 그가 나이 들었다는 것이 아니냐고 해석하는 한편 데이지꽃이 시들었으니 제니가 GD와 만남을 끝내고 뷔와 열애를 하는 것 아니냐는 ‘환승 연애설’도 나왔다.

더욱이 GD가 데이지꽃 의혹 이후 인스타그램 프로필 사진을 손가락 욕설로 변경하면서 복잡한 심경의 GD가 뷔와 제니를 해당 사진으로 저격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해당 프로필 사진은 현재 데이지 패턴의 보타이로 변경되었으며 다른 일각에서는 과도한 언론 보도에 대한 메시지이지 않겠냐는 의견도 있었다.

instagram@thv

세 사람을 둘러싼 열애설과 SNS 신경전 등에 관련해 소속사인 하이브와 YG엔터테인먼트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소속사가 침묵하는 가운데 관련 의혹들이 사그라지지 않자 오히려 팬들이 적극적으로 나서 해명하는 모습도 보였다.

뷔의 팬들은 지난 2일 뷔가 SNS에 올린 흑백의 데이지꽃 사진에 대해 “제니와 열애설 이전에도 데이지꽃을 자주 올렸다”고 밝히며 “흑백 사진 역시 뷔의 인스타그램을 보면 과거부터 상당히 많이 올려왔던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실제 뷔의 인스타그램의 40여 개 게시물 중 절반가량인 20개 게시물이 흑백 사진이다.

한편 뷔는 BTS 멤버들과 함께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아시안 증오범죄 및 차별 문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미국에 머물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3
+1
4
+1
1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