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공채 22기 개그맨 양상국
코로나19로 인한 부친상 소식 전해져
현재는 카레이서로 활동 중

출처: 채널S ‘진격의 할매’ / 뉴스1
출처: 채널S ‘진격의 할매’

31일 공개된 채널S ‘진격의 할매’에서는 개그맨 양상국의 안타까운 근황이 전해졌다.

그의 아버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세상을 떠나신 것이다.

양상국은 “살다 살다 이런 장례식은 처음이었다. 아버지가 수의도 못 입고 돌아가셨다”며 “마지막으로 한 번이라도 만져보고 싶었는데”라는 말과 함께 고개를 떨군 채 눈물을 보였다.

코로나로 생을 마감하였기에 일반 장례식과는 달리 제한되는 사항이 많았던 것이다.

가슴 먹먹해지는 그의 사연에 김영옥과 박정수까지 감정이 북받쳐 현장이 눈물바다가 됐다.

출처: KBS ‘개그콘서트’

한편 양상국은 2007년 KBS 공채 22기 개그맨 출신으로 ‘개그콘서트’의 전성기 시절을 이끌던 멤버 중 한 명이다.

그는 주로 경상도 사투리 캐릭터를 맡아 185cm라는 큰 키에 마른 몸 그리고 하이톤의 목소리로 눈에 띄는 존재감을 발산했다.

다수의 인기 코너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는데 그중에서도 특히 ‘서울메이트’라는 코너를 통해 인지도 있는 개그맨 대열에 합류했다.

당시 “확 마 궁디를 주 차삐까?”라는 유행어를 생성하며 주류 CF 보일러 CF 등 여러 광고의 모델로 섭외되기도 했다.

출처: 지피코리아

양상국은 2014년 3월까지 개그맨 김대희, 김원효 등과 함께 ‘초보뉴스’라는 코너에 출연했으며, 이를 끝으로 그해 8월 갑작스럽게 카레이서로 데뷔해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이에 대해 양상국은 “새로운 데 도전하고 있었다”며 자신을 개그맨 겸 레이서인 ‘개이서’라고 소개했다. 경기도 나가고 프로 데뷔도 했지만 방송에 대한 생각은 꾸준히 있다는 것이다.

개그맨을 그만두고 레이서로 전향한 것은 절대 아니며 불러만 준다면 언제든지 출연한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출처: youtube@만신포차

양상국은 현재 매니저가 따로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사무실에 몇 번 데였던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2014년 양상국의 전 소속사인 코코엔터테인먼트의 공동 대표가 소속 개그맨들의 출연료가 포함된 회사 공금을 횡령하고 잠적했으며, 한 방송에 출연한 양상국은 여태까지 거쳐온 소속사 두 곳에서만 약 7-8천만 원을 손해 봤다고 전한 바 있다.

이에 실무를 해줄 수 있는 매니지먼트를 구한다며 “SNS로라도 연락 달라. 가릴 때가 아니다”라고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이번 생은 코미디언으로 평생 살고 싶다는 생각을 전했던 그인 만큼, 앞으로 만나게 될 새 소속사와 더불어 그의 행보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2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