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성 ‘셀러브리티’ 캐스팅 소식
누리꾼들 조롱 섞인 반응 폭주
전효성 소신 밝혔던 영상 눈길

출처 : Youtube@여성가족부, 커뮤니티
출처 : instagram@superstar_jhs

가수 겸 배우 전효성에게 누리꾼들의 조롱 섞인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26일 넷플릭스 코리아 넷플릭스 신작 ‘셀러브리티’ 제작 확정 소식과 함께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셀러브리티’는 유명해지기만 하면 돈이 되는 세계에 뛰어든 아리(박규영 분)가 마주한 셀럽들의 화려하고 치열한 민낯을 그린 작품으로 배우 박규영, 강민혁, 이청아, 이동건, 전효성 등이 캐스팅됐다.

출처 : 넷플릭스

해당 라인업에 전효성이 이름을 올리자 누리꾼들은 “드라마 촬영 끝나고 퇴근길 무서워서 어쩌냐”, “꼭 살아서 돌아가셔야 한다”, “집 가기도 무서운데 셀럽이라뇨”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는 전효성이 지난해 10월 여성가족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데이트 폭력을 관대하게 바라보는 시선이 사라길 바라는 전효성”이라는 제목의 영상에 출연했기 때문이다.

당시 전효성은 데이트 폭력과 관련된 소신 발언을 했으나, 이는 일부 누리꾼들에게 비난의 대상이 됐다.

출처 : Youtube@여성가족부

전효성은 “(데이트 폭력이) 범죄인지 사랑인지에 대해 그 경계선에 있는 애매한 문제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건 분명히 범죄구나’ 생각하게 됐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관대한 분위기 때문에 자칫하면 범죄의 이유를 피해자한테서 찾을 수 있다. 범죄라는 건 엄연히 가해자 잘못인데 ‘그 범죄가 일어난 이유는 너 때문이야’라는 불필요한 시선까지 받게 되어야 하니까 그건 너무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또한 전효성은 “가해자들이 본인이 가진 결핍을 타인에게서 충족하려다가 일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결핍이 있는지조차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은 것 같다”라고 밝혔다.

출처 : 넷플릭스 커뮤니티

이에 대한 해결 방안으로 “어떻게 말하는 게 올바른 건지, 상처를 덜 주는지는 제대로 배우지 않는다. 그런 부분에 대해 배우고 상담받을 수 있는 실질적인 해결 방안들이 활발하게 이뤄졌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전효성은 영상 말미에서 “어두워지면 집에 갈 때마다 ‘내가 오늘도 안전하게 잘 살아 들어갈 수 있을까?’ 생각한다”라고 밝혀 논란이 증폭됐다.

전효성은 “모두가 자유롭게 자기 생각을 잘 말하고 다니고 싶을 때 다니고 사랑하고 싶을 때 사랑하고 헤어지고 싶을 때 헤어질 수 있는 자유가 있는 사회가 안전한 사회가 아닐까 생각한다”라며 끝까지 자신의 소신을 전했다.

출처 : instagram@superstar_jhs

하지만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피해망상 아니냐”,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곳이 한국이다”, “남성을 잠재적 성범죄자로 보는 발언 아니냐” 등 비난을 쏟아냈다.

데이트 폭력 근절과 관련된 소신을 전한 것이지만, 전효성의 일부 발언에 불편함을 느낀 누리꾼들은 당시 발언을 이용해 그녀를 향한 조롱과 악플을 던지고 있다.

한편 걸그룹 시크릿으로 데뷔한 전효성은 그룹 해체 후 솔로, 연기, 예능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으며 지난 2020년 이후 오랜만에 연기 복귀로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1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