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칸 국제영화제 데뷔
오프숄더 드레스에 다이아몬드 목걸이 착용
첫 영화 주연작 ‘브로커’, 연기력 인정 받아

출처 : 뉴스1
출처 : 뉴스1

가수 겸 배우 아이유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 아이유는 일본 영화계의 거장으로 알려진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브로커’에서 주인공 역할을 맡았다.

아이유는 첫 영화 주연작을 칸에서 선보이는 영광을 안았다.

영화 ‘브로커’가 처음 공개된 후 칸에는 12분간 기립 박수가 울려 퍼졌다. 이는 한국 영화 최장 박수 기록으로 알려졌다.

출처 : 뉴스1

아이유의 레드카펫 입성에 수많은 팬이 그녀를 반겼다. 영화제에서 아이유는 ‘이지은’으로 호명됐으나 다수의 프랑스 관객들은 그녀가 케이팝 스타 아이유인 것을 알고 있었다.

팬들은 아이유 사진을 든 채로 아이유가 오기만을 기다렸다. 아이유는 몰려드는 사인 요청에 일일이 응하며 팬들과 함께 사진 촬영을 했다.

결국 그녀는 레드카펫으로 향해야 했고 아쉬운 모습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출처 : 뉴스1

아이유의 칸 영화제 모습이 공개되자 한 누리꾼은 ‘아이유가 확실히 좋은 게 드레스 입은 모습도 이쁘지만, 팬들과 소통하면서d=’ul_6′ color=’green’ class=’ul’ onclick=’fShowHelp(6)’>소통을 하면서 안된다는 제스쳐로 미안함을 표현해 주고 담당자에게 이야기해서 잠깐이라도 사진 찍어주고 사인하러 온점이 그마저도 그만해야 한다는 거 한 분이라도 더 해주려고 하고 미안해하고 팬들 생각해 주는 게 참 보기 좋음~♥’이라며 팬을 생각하는 그녀의 모습을 칭찬했다.

누리꾼들은 ‘팬 서비스에 진심인 아이유… 꼭 상 타길 바랍니다.’, ‘땀 흘리면서도 끝까지 싸인해주고 사진까지. 너무 이쁘다.’, ‘이쁜 지은이 팬서비스 최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출처 : 뉴스1

아이유는 칸 레드카펫에 그레이 컬러의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여기에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착용해 우아함을 한층 더 했다.

아이유가 칸에서 착용한 목걸이는 프랑스 럭셔리 주얼리 쇼메의 ‘조세핀 아그레트’로 추정된다. 이 제품은 약 1억 1천만 원 상당에 달한다. 이 목걸이는 18K 화이트 골드 소재로 목걸이 줄에는 약 180개가량의 다이아몬드가 박혀있다. 가운데 다이아몬드 스톤은 1.50~1.70 캐럿이다.

출처 : 영화 ‘브로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2018년 ‘어느 가족’으로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영화 ‘브로커’는 아이유와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이주영 등이 출연한다.

영화 ‘브로커’는 전 세계 171개국에 선판매되면서 화제를 모았다. 국내에서는 다음 달 8일에 개봉할 예정이다.

한편 아이유는 이번 영화로 외신의 주목을 받았다. 미국 시상식 예측 전문 사이트 ‘어워즈와치’는 아이유를 두고 “K팝 가수에서 배우로 변신한 이지은은 이번 영화의 영혼이라고 할 수 있다”고 전했다.

미국 매체 ‘데드라인’은 “”한국의 배우, 가수이자 작곡가다.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 2,600만여 명을 포함하여 엄청난 팬을 보유하고 있다. 그의 작품 ‘브로커’가 칸 영화제에 진출한다는 소식이 발표되자 트위터가 떠들썩해졌다. 한국에서는 ‘국보급 스타’로 묘사된다”고 평가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0
+1
0
+1
1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