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행 신화, 브레이브걸스
브라운아이드걸스 곡 리메이크
“촌스럽다“ 원곡보다 못하다 혹평

KBS ‘불후의 명곡’ / SBS ‘인기가요’
MBC ’쇼 음악중심’

역주행으로 새로운 역사를 쓴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2008년의 감성과 추억을 소환한다.

지난 23일 각종 음원 사이트에 원작자 용감한 형제를 비롯해 프로듀서 차쿤과 똘아이박이 편곡에 참여한 브레이브걸스의 ’어쩌다 2’가 공개됐다.

그들이 이번에 낸 곡 ’어쩌다 2’는 2008년 하반기 브라운아이드걸스가 발매한 미니 앨범의 타이틀곡 ’어쩌다’리메이크한 곡이다.

브라운아이드걸스는 2008년 초 첫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L.O.V.E’로 1위를 달성하며 성공을 굳히기 위해 ’어쩌다’를 선보였으나 경쟁 상대 원더걸스의 ’Nobody’에 의해 2위에 그치며 명성에 비해 수상하지 못했던 비운의 곡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브레이브걸스가 리메이크한 ’어쩌다 2’는 시작부터 멤버들의 상큼한 목소리의 후렴구로 곡의 포문을 열었다.

뒤이어 유정의 청량감 넘치는 목소리와 유나, 은지의 독보적인 보이스가 많은 이들의 귀를 사로잡았으며 특히 메인보컬 민영의 파워풀한 가창력이 곡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팬들 사이에서는 ’어쩌다 2’가 브레이브걸스의 매력과 곡의 느낌 중 어느 것도 충분히 살리지 못했다는 반응이 속출했다.

누리꾼들은 “촌스럽다. 원곡이 낫다“, “원곡의 화음과 고음 파트 등이 사라져 후킹한 사운드가 없다. 밋밋하고 허전하다“는 반응도 보였다.

또한 이들이 지난해 6월 발매했던 ’치맛바람’의 복고 콘셉트와도 유사하다는 것을 이유로 트렌디하지 못하다는 혹평이 이어졌다.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누리꾼들의 ’어쩌다 2’에 대한 아쉬움은 뮤직비디오에서도 드러났다.

뮤직비디오 역시 예전 영상들을 해당 곡의 분위기에 맞춰 새롭게 편집했지만 멤버들의 비주얼을 제대로 담지 못했다는 평을 듣고 있다.

그러나 해당 음원은 타 아티스트의 노래를 리메이크하는 음원 프로젝트인 ’메모리즈 프로젝트’의 네 번째 음원으로 정식 앨범이 아니기에 큰 노력을 들이지 않았을 것이라는 추측이다.

현재 Mnet 걸그룹 경연 프로그램 ’퀸덤2’에 출연해 다채로운 무대를 보여주고 있는 그들이 바쁜 스케줄 속에서 음원 작업까지 하기에는 벅찼을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한편 메모리즈 프로젝트는 아티스트의 특별한 기억이 담겨있는 곡을 아티스트 본연의 색깔로 재해석해 발매하는 신규 음원 프로젝트다.

앞서 폴킴이 J의 ’어제처럼’을, 빅마마가 포맨의 ’눈 떠보니 이별이더라’, 픽보이가 클래지콰이의 ’She Is’를 리메이크해 참여했다.

브레이브걸스 멤버 유정은 “참여 전 오랜만에 원곡을 다시 들어봤는데 플레이하는 순간 그 시절의 추억들이 떠올랐다. 많은 사람의 추억이 담긴 곡을 재해석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