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짱 은행원으로 유명해진 애프리
한국의 킴 카다시안으로 불리기도
100만 명 넘는 팔로워 보유한 인플루언서

출처 : instagram@xxapple_e
출처 : instagram@xxapple_e

애프리는 인스타그램 100만 명이 넘는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보유한 인플루언서이다. 애프리는 은행원이었지만 유튜브를 통해 운동 영상을 소개하는 유튜버로 이름을 알렸다.

그러던 중 마트에서 찍은 사진 한 장이 화제가 되면서 인플루언서로 자리매김했다. 그녀는 ‘한국의 킴 카다시안‘으로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출처 : instagram@xxapple_e

애프리는 그녀의 몸매를 두고 포토샵이라는 의혹이 불거지자 직접 동영상으로 엉덩이 사이즈를 재기도 했다. 애프리의 엉덩이둘레는 40인치였지만 1년 만에 41인치로 늘어났다.

2020년에는 43인치, 2021년에는 44인치, 현재 45인치를 자랑하며 ‘탈아시아 몸매’, ‘골반 깡패’ 등의 수식어가 뒤따르고 있다.

특히 그녀는 엉덩이 때문에 자신에게 맞는 하의를 찾기 어려워 직접 맞춤 제작한 적도 있다고 밝혔다.

출처 : instagram@xxapple_e

애프리는 집안 자체가 하체가 발달되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학창 시절에도 엉덩이로 인해 놀림을 받은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그녀는 과거 통통한 체격으로 날씬한 친구들이 부러웠지만 할리우드 스타들의 몸을 보고 자신감을 얻었다고 전했다. 애프리는 현재에도 끊임없는 자기 관리를 이어 가고 있다.

출처 : instagram@xxapple_e

애프리는 은행원을 그만두고 본격적인 인플루언서로 활동하고 있다. 그녀가 만든 유튜브 채널은 1년도 되지 않아 10만 명의 구독자를 달성하기도 했다. 하지만 유튜브가 정지되는 일이 발생하면서 새로운 계정을 만들었다.

애프리는 현재 인스타그램, 유튜브, 온리팬스, 공식사이트인 ‘애프리닷컴’을 운영 중이다. 또한 그녀는 최근 남성 속옷 브랜드인 ‘투엑스에이’를 론칭하면서 CEO로서 활동하고 있다.

또한 그녀는 “여러분 곧.. 애프리 NFT가 출시될 예정이다. 그동안 열심히 준비했는데 많이 기대해 주세요”라며 NFT 출시 소식을 알렸다.

출처 : instagram@xxapple_e

최근 애프리는 인스타그램에 ‘나두 요즘 유행하는 #로우라이즈 입구싶은데 골반에 맞는게 없당🥲ㅜㅎㅎ’라는 글을 올렸다.

로우라이즈는 하의를 흘러내릴 듯이 착용하는 스타일이다. 최근 다양한 명품 브랜드에서 로우라이즈 스타일을 공개했다.

넓은 골반 때문에 맞는 사이즈가 없다는 애프리의 귀여운 투정에 팬들은 그녀의 몸매에 대한 부러움을 내비쳤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6
+1
3
+1
2
+1
7
+1
4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