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전, 일본 제품 불매운동
유니클로, 매장 폐업 등 영향
최근 영업이익 등 실적 개선 움직임

출처: 스페셜경제, 아시아경제
출처: 뉴스1

패션업계에서 거세게 일어났던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최근 시들해지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최근 유니클로, 데상트, ABC마트, 아식스스포츠 등 일본 패션기업들의 국내 매출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출처: 연합뉴스

그중에서도 유니클로는 2019년 7월 시작된 불매운동으로 인해 국내 매출이 큰 타격을 입었던 기업이다. 당시 유니클로 일본 본사의 임원은 “한국의 불매운동은 얼마 가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을 내놓았지만 이것이 오히려 반일 감정을 폭발하게 하면서 더욱 거센 노재팬(No Japan) 기조를 이어가게 했다.

결국 유니클로 한국 매출은 2019년 1조 3,781억 원에서 불매운동 이후인 2020년 6,298억 원으로 뚝 떨어졌다. 이는 무려 전년대비 54.3%나 감소한 수치였으며, 영업이익 역시 800억 원이 넘는 적자폭을 기록했다.

출처: 연합뉴스

이처럼 매출과 이익이 급감하자 곳곳에서 문을 닫는 유니클로 매장 역시 속출했다. 한국에 자리 잡은 유니클로 매장 수는 2019년 190개였으나 2년 사이 50개 이상 문 닫아 현재 잔존하는 점포가 130여 개에 불과하다.

실제로 국내에 상륙한 유니클로 1호점인 롯데마트 잠실점과 상징성이 큰 명동점이 폐점했을 당시에는 사람들에게 큰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출처: 연합뉴스

하지만 최근 조사에 의하면 지난 2년간 한국에 진출한 일본 패션기업들을 휘청이게 만들었던 노재팬 운동은 예전 같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유니클로의 국내 사업을 담당하는 에프알엘코리아의 경우 지난해 영업손실이 884억 원이었지만 올해의 경우 영업이익이 529억 원을 찍어 흑자전환하는 등 크게 개선되었다. 그뿐만 아니라 유니클로는 최근 르메르와 콜라보레이션 한 제품으로 국내 각 매장에서 품절 사태까지 생긴 바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한때 일본 패션기업들의 국내 실적이 급감했던 것 자체가 노재팬 운동보다는 코로나19의 영향이었던 것으로 분석하고 있기도 하다. 다만 대다수의 전문가들은 여전히 일본 불매운동의 효과를 무시할 수는 없다며, 다만 시기가 지남에 따라 그 효과가 미미해지고 있는 것이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3
+1
0
+1
11
+1
1

15

    • 자존심이 아니라 불매 자체가 근본없는 선동에서 온 결과란걸 알고있단거죠 그럴꺼면 중국도 불매하고 스마트폰에 들어간 일본 기술력도 전부 사용 하지 마셨어야죠 멍청한것도 정도가 있지

  1. 반일깨문이들 계속 불매하고 비싸고 불편한 국산 쓰세요. 합리적 소비에 감상적 쇼비니즘 끼워넣어서 비싸게 사는건 본인 돈이 죽지 남들이 죽나요?

  2. 난 절대 유니클로 및 일본제품 안삽니다.
    역사를 왜곡하는 그런 사람들한테 팔아주고싶지 않아요. 우리나라 더 좋은 제품들 많습니다.
    나하나쯤사도 괜찮겠지라는 생각을 버려야만 합니다.ㅣ

    • 역사ㅡ왜곡은 한국이 하지 쪼다야 ㅉ 그리구 뭐 ? 일본제품을 안산다고? ㅋㅋㅋ 한국에 있는 모든 제품 기계 ,반도체 핵심 부품이 다 일제인데 너는 아무것조 구매하지 말고 원시인처럼 살아라 제발

  3. 어휴 미국이 그랬었으면 전기도 안쓰고 초갓집에 살았겠습니다? 제발 선동 그만당하십쇼

  4. ㄷㅅ아 역사 왜곡은 일본이 하는거지 어디서 ㄱ거짓말 치냐 참~너도 한심하다 일본 제품엔 우리나라 제품 안들어 가는줄 아냐 글고 소부장 제도로 일본 제품 많이 줄였다

  5. 정신들챙기기를 바란다 그끝은 우리후손들이 비참하게 사는것임을 깨닳기를바란다 일본인들이 지금도 독도는자기네 땅이라고 하지않는가 자조심좀지키기를바란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