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지옥 출연자 문세훈
가슴아픈 과거사 밝혀
아버지로 인해 공황장애 앓아

출처: 유튜브 채널 ‘문세훈 (Moon Sehoon)'(왼), 넷플릭스 ‘솔로지옥'(오)
출처: 넷플릭스 ‘솔로지옥’

솔로지옥에서 직진남으로 많은 화제를 모았던 출연진 문세훈이 자신의 가정사를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26일 방송되었던 채널S ‘진격의 할매‘에 출연한 문세훈은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날 문세훈은 방송에서 “아버지하고 담쌓고 지낸 지 8년째인데 앞으로 이 관계를 어떻게 풀면 좋을지…”라며 토로했다.

출처: 채널S ‘진격의 할매’

그는 “20살 때 부모님이 이혼을 한 이후부터 아버지를 안 보고 있다”며 “아버지가 가장으로서 부족한 부분이 많이 있었다. 나는 어머니와 관계가 안 좋다 해도 자식들은 챙겨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아버지는 그러지 않았다”며 아버지와의 관계에 대해 고백했다.

고민을 들은 김영옥은 “아버지가 무책임했던 것은 경제적으로 여건이 안 돼서 그런 것 아니냐”며 추측했지만 문세훈은 “아니다. 경제적 여유가 있었음에도 세 가족만 남겨둔 채 어떠한 지원도 없었다”고 말해 충격을 주었다.

출처: instagram@moonofsh

문세훈은 아버지로 인해 겪게 된 질병들을 또한 밝혀 시청자들이 우려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그는 “어느 순간부터 아버지를 마주하면 공황장애 증세가 오기도 했다. 너무 불안하고, 울렁증도 너무 심해 아버지를 보고 싶지 않다”라며 아버지에 대한 감정을 털어놓아 안타까움을 샀다.

출처: 채널S ‘진격의 할매’

이에 박정수는 “부모를 잊고 살 순 있어도 자식을 잊고 살 수는 없다”며 아버지의 마음을 대변하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

나문희 또한 “어느 한순간에 관계가 좋아지기는 어렵다”며 문세훈에게 아버지와의 관계 문제를 급하게 해결하려 하지 않길 조언했다.

위로를 건네받은 문세훈은 “죽을 때까지 안 풀릴 줄 알았는데 털어놓으니 많이 가벼워졌다”며 이들의 조언에 감사를 표했다.

출처: 채널S ‘진격의 할매’

한편 ‘진격의 할매’는 인생 경험 도합 238살 서로 친구 사이인 명배우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가 젊은 인생 후배들에게 각종 고민을 상담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진격의 할매’는 채널S에서 올해 7월 12일까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1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