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구라, 서울 강남지역 평가
“강남에 들어가고 싶지 않다” 소신 발언
부동산 투자로 5억 손해 본 경험

출처: tvn ‘더지니어스’, 한국일보
출처: 연합뉴스, 코리아헤럴드

방송인 김구라가 서울의 명소와 역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강남 지역’에 대한 개인적인 견해를 밝혀 화제 되고 있다.

4월 27일 방송 프로그램 ‘김구라의 라떼9’에서는 ‘라떼 서울시티투어’를 주제로 이야기가 펼쳐졌다.

출처: 중앙일보

이날 김구라는 서울의 랜드마크로 사랑받았던 명소들을 소개했는데, 그중 서울 강남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김구라는 “강남의 시초가 ‘전원일기’다”라고 말해 관심을 끌었다.

김구라는 지금은 부의 상징이 된 강남지역이 과거에는 논밭에 불과했다며 “당시 강남 전체가 비포장도로여서 비만 오면 진흙탕에 발이 푹푹 빠졌다. 강남에서 남편 없인 살아도 장화 없인 못 산다는 말이 있었다”라고 전했다.

출처: 채널S ‘김구라의-라떼9’

김구라는 또한 현재의 강남 땅값을 과거와 비교했는데, 그가 40년 간 300배 이상 오른 강남의 부동산 가격 흐름을 짚어주자 함께 출연한 다른 패널들은 “그때 샀어야 했는데”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하지만 김구라는 “사실 난 (강남에) 들어가고 싶지 않다”라며 “차도 막히고 그냥 일산 유지로 사는 게 좋다”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좀 무리를 하면 들어갈 수도 있는데…”라고 끝을 얼버무렸다.

출처: 시민일보

한편 김구라는 평소 냉철하고 지적인 이미지와 달리 부동산 투자에서 그리 두각을 발휘한 편은 아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과거 한 방송에서 부동산에 투자해 5억 원가량의 손해를 본 사실을 고백했다.

김구라는 MBC ‘교양있는 부동산 예능-돈벌래’에 출연했을 당시 “일산과 인천에 집이 두 채가 있는데 각각 2억 5,000만 원씩 떨어졌다”라며 ‘부동산 똥손’임을 인증했다. 특히 그는 친분이 있는 이광기의 말을 듣고 일산 아파트를 샀다는 사실을 덧붙이며 의외의 팔랑귀 면모까지 보였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4
+1
1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