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노, 23세 연하의 아내와 결혼
과거 채무 금액 및 성추행 논란

경향신문, 데일리안
부산일보

90년대를 풍미했던 인기 가수 ‘서태지와 아이들’의 멤버였던 이주노가 거액의 채무를 탕감한 뒤 가족과 함께하는 평온한 일상을 전했다.

이주노는 4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이주노 sns

공개된 사진 속에서 이주노는 아들딸과 함께 패스트푸드점 맥도날드를 방문해 햄버거, 감자튀김으로 점심 식사를 하고 있었다. 그는 사진과 함께 ‘주말 점심은 햄버거루~~^^’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주노는 지난 2011년 일반인 여성 박미리 씨와 혼인신고를 올렸는데, 그의 아내는 이주노보다 23세 어린 나이차로 더욱 큰 화제가 되었다.

mbc ‘연예투데이’

한편 이주노는 전설적인 그룹 ‘서태지와 아이들’에서 댄서를 맡고 있던 인물로 그룹 해체 직후 DJ 활동으로 인기를 유지했다. 그는 이후 가수 기획에 관심을 가졌는데 혼성 댄스 그룹 ‘영턱스클럽’을 발굴한 뒤 이를 크게 성공시켜 기획자로서도 초창기에는 실력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이주노는 영턱스클럽의 인기가 떨어지고 솔로 가수 기획에도 실패하면서 기획사가 문을 닫아버렸고, 이후 연이은 사업 실패로 인해 40억 원의 빚을 떠안고 신용불량자 처지가 되었다.

노컷뉴스

뿐만 아니라 이주노는 2013년 무렵 두 명의 지인에게 돈 1억 원과 6,500만 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아 불구속입건되었으며 클럽에서 여성들을 끌어안아 강제추행 혐의까지 추가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주노는 당시 빌린 돈을 반드시 변제하겠다고 밝혀 구속을 피할 수 있었는데, 추후 밝혀진 바에 따르면 당시 채무를 변제해 준 사람은 다름 아닌 YG의 양현석 대표였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처럼 다양한 사건사고에 휘말리며 크게 추락했던 이주노는 뮤지컬 제작과 배우, 예능 프로그램 게스트 출연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며 자신의 빚을 모두 탕감한 것으로 전해진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8
+1
3
+1
1
+1
6
+1
4

4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