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소녀 보나 데뷔 7년 차
‘스물다섯 스물하나’로 인기 상승

tvN ‘스물다섯 스물하나’

우주소녀 보나가 분야를 가리지 않는 활약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한 우주소녀 보나는 최근 종영한 tvN ‘스물다섯 스물하나’ 속 ‘고유림’ 역할을 맡아 열연한 바 있다.

보나는 아이돌 출신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연기력 논란 한 번 없이 극 흐름에 발맞춰 연기해 극찬받았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날 방송에서 보나는 “아이돌인 걸 모르는 사람이 많다”라는 말에 “아이돌 유림이의 이중생활이라는 말도 있더라. 아이돌 직캠 보고 매치가 안 된다고 하시더라”라고 답했다.

이영자는 “고유림이 보나로 부업 하는 느낌이다. 그만큼 연기를 잘했다는 뜻이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달라진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는 “원래 모자, 마스크 쓰면 못 알아보셨는데 요즘에는 바로바로 알아보신다”라며 수줍은 미소를 보였다.

보나 인스타그램

이어 “요즘은 스케줄 표를 보면…”이라며 바빠진 스케줄에 대해 언급했다.

홍현희, 양세형 등은 “다음 작품 들어왔냐”, “대본 많이 들어오냐”라며 차기작 질문을 쏟아냈고 보나는 “꽤 많이 들어왔다. 반응이 생각보다 훨씬 좋아서 행복하고 따뜻하게 지내고 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016년 걸그룹 우주소녀로 데뷔한 보나는 KBS2 ‘최고의 한방’, ‘란제리 소녀시대’, ‘당신의 하우스헬퍼’, ‘오!삼광빌라!’ 등 아이돌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배우 활동 범위를 넓혀갔다.

보나 인스타그램

최근 ‘스물다섯 스물하나’에서 더욱 발전된 연기로 인기를 끌게 된 보나는 연기에 대한 욕심도 전한 바 있다.

앞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아직 부족하지만 더 잘하고 싶다고 생각하고 열심히 하는 단계다. 대본 보고서는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을 현장에서 연기해낼 때 재밌고 신기하다. 앞으로 더 잘 해내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이번 작품을 통해 좋은 감독, 작가, 배우 선배들을 만났고 나도 잘하고 싶다는 연기적인 욕심이 생겼다”라고 연기 욕심을 드러냈다.

보나 인스타그램

그뿐만 아니라 “앨범을 내고 드라마를 하고 또 앨범을 내는 식으로 맞춰가려고 하고 있다. 올해도 우주소녀로서 앨범 발매 계획도 있고 콘서트 계획도 있다. 또 ‘퀸덤2’에서 우주소녀의 모습을 보여드릴 계획이다”라며 배우 외 가수 활동에 대한 욕심도 전했다.

배우 ‘김지연’으로서, 우주소녀 ‘보나’로서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으려는 그녀의 노력에 팬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6
+1
0
+1
1
+1
1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