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선수 이용규 아내 유하나
유하나 스폰서 루머 직접 해명

유하나 인스타그램

평소 각종 루머, 악플들에 시달리던 유하나가 답답한 심경을 직접 전했다.

야구선수 이용규 아내 유하나가 15일 SNS를 통해 자신을 둘러싼 루머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어 눈길을 끌고 있다.

유하나는 “사실이라서 가만히 있던 게 아니라 말 같지도 않은 얘기에 반응해주는 걸 재밌어할 것 같아 가만히 있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저보다 더 유명하신 분들도 몰라서 가만히 있겠냐 싶어 덜 유명한 내가 괜히 오바하지 말아야지 싶어서이기도 했다”라고 해명 이유를 밝혔다.

유하나 인스타그램

유하나는 어린아이들은 물론 부모님, 시댁 식구들도 걱정이 많아진 탓에 해명 글을 쓰게 된 것으로 보인다.

유하나는 “입에 담기도 구린 단어지만 결혼 전에 스폰서가 있었다더라구요? 기자분들이 나와서 루머를 이야기하는 아주 예전 티비 방송을 제 얘기인냥 편집해서는 그럴싸하게 짜깁기해서 말이죠”라며 ‘스폰서 루머’에 대해 직접 언급했다.

유하나 인스타그램

이어 “면허증도 없었던 제가 외제차까지 몰고 다녔고 돈을 보고 남편에게 접근했다는, 제 지인들이라면 사실이 아니라고 알고 있는 이야기들이요”라며 다양한 루머에 시달린 듯, 분노를 전했다.

또한 그녀는 “친구들이랑 노느라 매일을 쓰는 아이였고, 오디션 보러 다니면서 촬영하기 바빴고, 그러다 26살에 결혼했고, 유명하지 않았으나 남편 덕에 아직도 이름이 오르내리는 두 아이의 엄마고 최선을 다해 매일을 살고 있는 주부다”라며 자신의 상황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유하나 인스타그램

계속해서 유하나는 “명품을 휘감게 해주고 외제차를 타게 해주고 드라마를 꽂아줬다는 입에 담기도 거북한 스폰서 같은 거 있어 본 적 없구요, 진짜 설사 있었다고 쳐도 결혼한 지 10년이 지나고 아이가 있는 엄마인데 뭐가 재밌다고 이야기를 만들까요?”라며 도 넘은 루머들을 저격했다.

유하나는 “70대 노인인지, 80대 노인인지 지어내도 왜 노인인지, 전 우리 할아버지랑도 밖에서 만난 기억이 없다. 사실 아닌 거 가지고 자꾸 이야기하는 거 이젠 가족 모두 나서 강경 대응하겠다”라며 단호한 입장을 취했다.

유하나 인스타그램

유하나는 과거에도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예고한 바 있다.

유하나는 지난 2004년 영화로 데뷔해 다양한 드라마에 출연하던 중 2011년 야구선수 이용규와 결혼해 주부 생활에 전념한 것으로 알려졌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1
+1
2
+1
0

1 COMMEN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