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며느리’ 배우 최정윤
이랜드 그룹 2세 윤태준과 결혼
별거 3년차, 이혼 절차 밟고 있다 전해

JTBC 가장 보통의 가족, tvN 현장 토크쇼 택시
SBS 아모르파티 – 사랑하라, 지금

일일 드라마계의 퀸으로 불리는 배우 최정윤근황이 전해졌다.

지난해 방송된 ‘아모르파티 – 사랑하라, 지금’ 종영 후 최정윤은 최근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출연해 일상을 사선녀(박원숙, 혜은이, 김영란, 김청)에게 전했다.

tvN 현장 토크쇼 택시

앞서, 최정윤은 2011년 가수 이글파이브 출신의 이랜드 그룹 2세 윤태준과 결혼했다.

결혼 후 최정윤은 한동안 ‘청담동 며느리‘라는 타이틀로 불리며 많은 이들에게 부러움을 샀지만, 실제 그의 모습은 좋지만은 않았다.

JTBC 가장 보통의 가족

2020년 방송된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에 출연한 최정윤의 모습은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출산 후 쉴 틈 없이 육아만 하고 있는 최정윤은 여느 엄마들과 다를 바 없었다.

당시 오은영 박사는 힘겨워하는 최정윤의 일상을 보며 “남편에게 힘들다고 말하지 못하느냐”라고 물었고, 최정윤은 “독박 육아다. 딸이 일어날 땐 아빠가 없고, 자고 나면 아빠가 들어온다”며 대답했다.

KBS2 박원숙의 같이삽시다

이후 1년 뒤 2021년 최정윤은 윤태준과 이혼 절차를 밟고 있음을 밝혔다. 슬하에 딸 한 명을 둔 그는, ‘같이 삽시다’에서 이혼과 관련한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최정윤은 “(남편과) 별거 3년 차다. 딸에게 더 나은 방향을 찾고 있다. 아이가 아직도 아빠를 기다린다. 전에는 아빠가 바쁘다고 둘러댔지만 지금은 아빠가 없음을 솔직하게 얘기한다. 남편과 둘만 있었으면 진작 이혼을 했을 것이다”라며 밝혔다.

한편, 최정윤은 출산 후 5년 만에 ‘아모르파티 – 사랑하라, 지금’으로 복귀했다. 녹슬지 않은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인 그는 본격적인 방송활동을 알리고 다양한 프로그램에 게스트로 출연하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