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현♥박시은 7년 만의 임신
2번 유산 겪고 성공해
대학생 딸 입양 이어 임신까지

SBS,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두 번의 유산 트라우마를 겪었던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임신 성공으로 축하받고 있다.

최근 임신 사실을 알린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앞서 두 번 유산의 아픔을 겪은 바 있어 결혼 7년 만의 임신이 더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진태현은 앞서 “자연 임신 맞고 임신의 비결은 딱히 없다. 열심히 노력한 건 유산소 운동이다”라며 자연 임신의 비결을 밝히기도 했다.

인스타그램

또한 진태현은 지난 4일 장문의 글을 게재해 대중들의 마음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진태현은 “하루 하루 다르게 우리 아내의 예쁜 배가 나오기 시작했다. 16주라는 시간 동안 잘 버텨준 아내에게 장하다고 말해줬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우리가 결혼하고 좀 일찍 아기에 대한 생각이 있었다면 맘 졸이지 않았을텐데. 그래도 우리가 서로 건강함을 알았고 두 번의 아픔으로 인해 좀 더 겸손하게 살아야겠다는 교훈까지 얻어서 좀 더 어른이 된 한 해였다”라고 밝혔다.

인스타그램

아내가 존경스럽다는 진태현은 “임신 5개월이란 숫자는 작년 두 번째 유산 판정을 받고 운전하고 돌아오는 길이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나에겐 기적 같은 숫자이며 앞으로 6개월, 7개월 계속 만나는 숫자 이상의 의미이며 날짜 이상의 찬란한 시간과 삶이 될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인스타그램

진태현은 “앞으로 잊지 말아야 할 것은 감사, 사랑, 인내와 배려, 희생과 책임이다. 한 여자의 남편이고 두 아이의 아빠가 되어야 하기 때문이다”라며 다짐을 거듭했다.

이어 “주변에선 적당히 하라고 한다. 아내를 사랑하고 가족을 사랑하는 일에는 적당히면 안 된다”라며 진정한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인스타그램

진태현, 박시은은 지난 2019년 대학생 딸을 입양해 어마어마한 화제를 모은 바 있기 때문에 임신 이후 새롭게 꾸려질 가족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진태현, 박시은은 지난 2011년 드라마 ‘호박꽃 순정’으로 만남을 시작해 2015년 결혼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6
+1
8
+1
78
+1
11
+1
11

9

  1. 진짜 아름다운인생을살고계십니다 항상응원하고 이쁜아기 건강하게태어나서 더욱아름답고행복한 삶을영위하시기바랍니다 너무이쁜부부입니다

  2. 진짜 아름다운인생을살고계십니다 항상응원하고 이쁜아기 건강하게태어나서 더욱행복한 삶을영위하시기바랍니다 너무이쁜부부입니다

  3. 좋은일을 많이 하시니 좋은 결과가 있습니다.
    너무 축하드려요 💐
    온 가족의 안녕과 부디 몸괸리 잘 하셔서
    건강한 아기 출산 하시길 바랍니다.

  4. 사실 결혼전 이여자 저여자 만나 봤다.
    그런데 결혼할 여잔 따로 있더라
    당부 하고 싶은건 힘들었던만큼 싸우지 말고 살어라
    싸워도 나아먹으면 찜찜해서 드럽고 싸워도 찜찜해서 드러눠

  5. 축하드려요.아름다운부부.진짜행복은이제부터 내년에 착하고이쁜토끼해에 천사아기탄생👍💕

  6. 이쁜 마음으로 살고 계신 두분 축복합니다 큰딸과 태어날 아기에게도 하나님의 축복이 항상 함께 하길 기도합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