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시절 연기 못한다 욕먹던 이병헌
최근 노희경 작가 신작 출연해

그것만이 내 세상

신인시절 연기를 너무 못해 “은퇴해라”라는 폭언을 들어야 했던 배우. 지금은 어떤 모습일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연기를 너무 못해서 PD가 은퇴하라고 혼냈던 배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아스팔트 내 고향

1991년 KBS2 드라마 ‘아스팔트 내 고향’을 통해 배우로 데뷔했던 이병헌. 당시 그는 신인임에도 단역이 아닌 조연을 맡게 됐다.

당시 해당 드라마를 연출한 PD는 김수현 작가와 작업을 하며 유명해지고 있던 정을영 PD였다. 정을영 PD는 이병헌이 출연하는 장면의 촬영을 마치고 스태프들이 보는 앞에서 이병헌의 연기력을 지적하기 시작했다고.

백두산 스틸컷

정을영 PD는 “이 작품은 내 데뷔작이자 은퇴작이다”라는 말을 시키며 이병헌을 혼내기 시작했는데, 이런 폭언은 촬영이 끝날 때까지 계속됐다.

폭언을 들은 이병헌은 제대로 연기력을 갈고닦기 시작했고, 이후 청춘 드라마 ‘내일은 사랑’의 주연으로 출연하며 대한민국 대표 배우로 올라섰다.

우리들의 블루스

이런 이병헌은 최근 노희경 작가의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 출연했다. 그는 제작발표회에서 “언젠가 작가님과 작품을 해보고 싶었다”라며 “이야기를 쓰시고 대본을 봤는데 읽을 때부터 대만족이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병헌은 드라마에 대해 “내가 연기한 부분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이 주인공인 회차도 어떨지 궁금하고 기대가 된다”라고 말했다.

이병헌의 신인시절 일화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병헌은 처음에 나올 때부터 연기 잘했는데..” “그때는 연기력 아니고 마스크로 더 주목을 받았던 게 아닐까”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0
+1
2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