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고민 중인 임신부
충격적인 에피소드 눈길
‘물어보살’ 서장훈 폭발

KBSJOY

이혼을 고민하는 한 임신부의 사연이 세간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한 여성은 둘째 임신 중임에도 불구하고 남편과의 이혼을 고민해 눈길을 끌었다.

이 여성은 “나에게만 차가운 남편, 이혼하는 게 맞을까요?”라는 주제로 고민을 던졌다.

KBSJOY

이어 그녀는 “소개팅 앱으로 남편을 처음 만나 1년 정도 열애 후 결혼했다. 교제 당시 남편은 이혼 전력을 밝혔고 전 부인을 잊지 못하는 흔적까지 발견했다”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혼을 선택한 여성에게 MC 서장훈, 이수근은 답답함을 드러냈다.

또한 이 여성은 첫째 아이 출산 후 항암치료까지 받고 있는 상황을 전했다.

KBSJOY

그녀는 “남편이 이직 후 야근, 특근이 많아져 독박 육아가 힘들어진 상황에서 산후우울증이 왔다. 또 출산 중 자궁경부암이 발견돼 암 치료까지 받아야 하는 상황이었다. 남편에게 우울증 얘기를 했지만 무관심 뿐이었다”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문득 이상한 느낌이 들어 휴대폰을 봤더니 동료 여직원들에게 다정한 모습이더라. 내 치료는 신경도 안 쓰는 남편이다”라고 토로했다.

KBSJOY

여성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서장훈은 더 이상 듣고 싶지 않은 듯 들고 있던 볼펜을 던지며 “그만 가라”라고 호통을 쳐 해당 사연의 심각성을 드러냈다.

심지어 이 여성은 뱃속에 7주 된 둘째 아이를 품은 채 친정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최근 기저귀 바구니, 보조배터리 등으로 남편을 때리며 분노를 표현했지만 이혼은 원하지 않는 그녀에게 MC들은 답답함을 감추지 못했다.

KBSJOY

서장훈, 이수근은 “너희는 같이 살 수 없다”라고 전했지만, 아내는 눈물만 보일 뿐 확실한 모습을 보이지 않아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혼 전력이 있는 서장훈은 해당 사연에 심히 공감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런 서장훈은 지난 2009년 전 아나운서 오정연과 결혼해 2012년 이혼한 바 있다. 이혼 당시 두 사람은 성격 차이로 인해 헤어지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2
+1
4
+1
47
+1
8

7

  1. 용하다면 진정 마음을 열 수 잏도록 해서 여자가 위로 받을 수 있도록 해야지…
    여자는 어떻게서든 가정을 지키고자 가슴 앓이를 하고 있는데…
    참 가치를 모르는 남편들아 아내 귀한줄 알아라… 성격차이?
    그거 감수 해야 백년해로한다. 30년지나고나면 다 쓰잘떼기 없는짓 했다고 그러더라…
    힘이 영원히 있는게 아녀…

  2. 피해의식과 “해줘”에 찌들은 쓰레기들..중국은 성비문제가 심각해서 남자가 여자보다 몇 천만명이 많아 결혼하기 쉽지 않다더라. 서윗중남은 어떠냐? 우리나라처럼 혼수 뭐 이딴 것도 없고 신랑측에서 신부측에 결혼 지참금이라고 수천만원도 준다더라. 한남에 지친 우리 깨어있는 한국 려성들에게 양남은 안되더라도 중남 정도는 연결시켜주자. 페미니즘도 사회주의 사상이니 같은 사회주의 국가 남자들 만나면 한녀가 그렇게 좋아하는 “공감”이 자동으로 되겠다. 아! 물론 한국 국적은 주지말고 중남의 경제적 거점이 있는 중국으로 한녀가 귀화하는 걸로^^

  3. 팩트)이 나라에서는 아무도 결혼하라고 애 낳으라고 강요한 적 없다. 그런 법도 없다. 그런데 마치 출산과 육아를 누군가가 강요했다는 여성들이 너무나도 많다. 독박육아?…사회에서 강요한 적 없다. “사회 구조가 그렇다”? 그럼 사회구조가 그러니까 느그 줫달린 남편sekki랑 상의해서 임신하던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