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전도연 연기력 극찬한 봉준호 감독
이에 대해 전도연이 건넨 말

연합뉴스

한국 최고의 여배우 전도연봉준호 감독에 대해 어떤 이야기를 남겼을까?

지난 2017년 제21회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에서는 당시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전도연의 특별전이 열렸다.

밀양

‘특별전 전도연에 접속하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정성일 평론가는 배우 전도연의 연기력에 대해 “전도연은 앞의 영화를 본 경험이 도움이 안 된다”라며 “이전에 연기를 본 적이 없었던 것처럼 새롭다”라고 전했다.

이어서 그는 “누군가 내게 전도연의 최고 걸작이 뭐냐고 물어보면 전도연의 최신작이라고 대답하고 싶다. 어디까지 와있는지를 거기서 가늠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며 “최신작을 통해 어디로 도약할지 가늠하고 싶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한 정성일 평론가는 ‘전도연은 무엇이다’라고 표현해달라는 기자의 질문에 “제 생각을 말하는 것보다 봉준호 감독님이 어떤 자리에서 했던 말을 인용하는 게 나을 것 같다”라고 대답했는데, 그는 “봉준호 감독이 ‘우리가 전도연이라는 배우의 모든 것을 언제쯤 다 보게 될까요?”라고 말했었다. 전도연을 표현하는 말로 이보다 더 적절한 표현이 없다고 본다”라고 극찬했다.

무뢰한 디렉터스 추천 영상

자신에 대한 찬사를 들은 전도연은 “몸 둘 바를 모르겠다”라며 민망해하는 반응을 보였는데, 이어 “그렇게 말씀하시는 봉준호 감독님은 제게 시나리오 한 번 주신 적이 없다”라며 “봉준호 감독님이 이제 이쯤 되면 시나리오 좀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전도연의 이야기를 접한 누리꾼들은 “전도연이 봉준호 감독 영화에 나온 적이 없었구나…” “두 사람 되게 잘 어울릴 것 같은데” “좋아하는 거랑 자기 영화에 쓰고 싶은 건 다른 건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전도연은 기생충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 당시 “아카데미를 꿈꾸게 됐다”라며 봉준호 감독에게 축하의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인터뷰에 참여한 전도연은 “봉준호 감독님을 보고 난 갈 길이 멀구나 싶었다”라며 “이 세상과는 다른 세상 이야기 같다. 그럴 수 있겠구나 싶었다. 나도 꿈을 꾸는 배우가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녀는 “’기생충이 칸에서 상 받았을 때 아침에 샴페인을 땄다”라며 “봉준호 감독님한테 문자도 보냈다. 송강호씨에게도 너무 축하한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1
+1
1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