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하균 ‘소화제짤’로 인기
11년 전 CF 역주행 ‘밈’ 등극
영국 매체까지 걸린 화제성

온라인커뮤니티
MBC

소화제 짤‘ 주인공 배우 김하균을 향한 세간의 관심이 뜨겁다.

김하균은 23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소화제 짤 아저씨‘로 불리게 된 사연에 대해 가감 없는 토크를 전할 예정이다.

김하균은 “2011년 소화제 CF를 찍었다. 5년 동안 반응이 없더니 그 뒤로 짤이 돌아다니기 시작했다”라며 ‘소화제 짤’ 역주행 후 관계자와 통화한 에피소드, 재계약 소식 등에 대해 전했다.

데일리메일

또한 ‘소화제 짤’은 한국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유용하게 쓰여 “환갑에 글로벌 스타가 됐다”라고 밝히기도 헀다.

지난해 토트넘 훗스퍼가 누누 에스피리토 산투 감독을 전격 해임, 안토니오 콘테 감독을 신임 사령탑으로 선임한 바 있다.

극심한 성적 부진에 시달렸던 토트넘 팬들은 앞서 누누 감독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형성, 감독 교체 작업이 이뤄지자 다양한 ‘‘으로 이를 반겼다.

데일리메일

당시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김하균의 ‘소화제 짤‘을 이용해 감독 교체의 개운함을 표현했다.

‘데일리메일’은 이에 대해 “속쓰림에 시달리던 팬이 콘테 감독의 부임과 함께 회복한 아주 유명한 밈이 트위터를 점령했다”라고 설명, 어마어마한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뉴스엔

김하균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덕분에 젊은 친구들도 나를 알아주고 좋아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 그걸 볼 때마다 흐뭇하다. 이렇게 오랫동안 그 짤을 사랑해줘서 그저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KBS2

한편 김하균은 오랜 시간 다양한 작품에서 활동했던 배우지만 ‘소화제 짤 아저씨‘로 더 큰 유명세를 얻고 있다.

김하균‘태조 왕건’, ‘불멸의 이순신’, ‘대조영’, ‘대왕 세종’ 등 레전드 사극에 출연한 것은 물론 드라마, 영화, CF를 비롯해 120여 편이 넘는 작품에 출연한 배우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8
+1
0
+1
2
+1
1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