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드라마 <사내맞선>
연봉 4900에도 ‘쥐꼬리 월급’이라는 대사

SBS 사내맞선, 온라인 커뮤니티

SBS 월화 드라마 <사내맞선>이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다. 초반 4.9%로 시작했던 시청률은 어느새 10%를 넘어섰다.

<사내맞선>은 흥미진진하면서도 빠른 전개, 배우들의 안정적인 연기력 덕분에 월화 드라마 1위에 안착했다.

그러나 한 가지 문제점이 있었다. 바로, 현실성 없는 스토리라는 점이다. 물론 로맨스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기에 그럴 수 있지만, 누리꾼들이 분노한 이유는 따로 있었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세후 350만 원이 쥐꼬리라는 드라마 주인공’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극중 김세정이 맡고 있는 신하리는 대기업 식품 개발팀에서 대리로 일하고 있는 인물이다. 그는 연봉 4,900만 원, 세후 350만 원을 받는다.

이런 신하리는 1화에서 “내 쥐꼬리만한 월급에서 적금, 회사 대출 상환금, 용돈 빼면 5만 원 남는다”라는 대사를 날렸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를 본 누리꾼들은 실소를 터트리며 ‘그럼 나는 누구 꼬리냐 바퀴벌레 더듬이냐’, ‘적금을 덜 넣으면 되지 왜 돈이 없다 그러냐’, ‘저 쥐꼬리도 못 받는 나는 뭐지?’ 등의 웃픈 반응들을 남겼다.

한편, 구직 사이트 잡코리아에서 조사한 중소기업 직장인 평균 연봉을 살펴보면 신하리 정도의 대리급은 3500만 원 정도가 된다. 이는 약 세후 258만 원 정도 되는 금액이다.

드라마 속 연봉을 기준으로 했을 때 신하리가 넣어야 할 평균 저축액은 약 120만 원 정도이며, 이상적인 저축액으로는 162만 원으로 측정된다. 200만 원을 적금하는 것은 생활에 쪼들릴 수밖에 없다.

일괄 출처: SBS ‘사내맞선’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3
+1
4
+1
28
+1
6

31

  1. 드라마는 그냥 비현실을 바탕으로 만든것인데
    그런것은 애교로 봐주면 되는걸 가지고 일일이
    화내는것도 웃기네 그냥 그렇구나 하고 봤는데나두 월급이 저정도는 안된다하지만 그게 작받을 필요가 있을지는 의문

  2. 드라마잖아 그지년들아 지 못버는걸 왜 드라마한테 화풀이야 그럴시간에 알바를 하나 더해

  3. 세후 350 쥐꼬리..
    조금 열 받을 수도 있겠네..
    잘만들지 좀..
    그런데 안보면 되잖아?
    왜 욕하고 그래?
    재미있고 기분좋을라고 보는 드라마
    재미없고 짜증나게 하면 안보면 되지.. 다른 드라마 많은데..

  4. 너무 현실과 자신에 비교하지맙시다..
    설정은 설정일뿐.. 보면서 승질내고 울고
    드라마가주는 희노애락을 그냥 즐깁시다..

  5. 걍 첨부터 끝까지 비현실적이었어 ㅎ 다만 월급이라는 먹고사는 부분에서도 저러니 거슬리는 것 뿐 ㅎ…

  6. 아니 드라마는 드라마로봅시다.
    현실반영 안된 드라마가 태반이구먼 참 진짜 뭐도풍년이네요.

  7. 극중에 나오는 김세정은 서울대 나와서 대기업 다니는걸로 봤을때 350받으며 만족 못하는거 완전 이해 가는데 뭐가 문제임?

  8. 드마마는 그냥 드라마로 보심이 작가가 써준대로 하는건데 왜 김세정 잘못인지
    재미있게 보고있는데 초치지 맙시다

  9. 국민의 공감대에 맞는 드라마를 못만드는 작가들은 드라마 만들지좀 말라해야됨 비현실이고 나발이고 국민이 불편하다 그러면 어이쿠 죄송합니다 조아릴줄을 알아야된다본다

  10. 연봉 1억을 벌어도 자기생활에 안맞으면 부족하다고 생각하는게 지금일텐데 현실을 따지면 대하드리마는 어찌찍어야 하나

  11. 드라마라고 영화라고 아무생각없이 만들면안되죠 많은 사람들이 보는건데 폭력성 영화로 학교가 점점 멍들어가는거 생각안하십니까?방송인들 돈버는것만 생각말고 영상들이 사람들에게 미치는 영향도 어느정도 생각하면서 만드시길 바랍니다

  12. 극중 캐릭터가 가족들이 진 빚이 많다고 나와요
    빚이 없으면 여유있겠지만 이거저거 갚으려면 350으로는 어림없겠죠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