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림반도 병합 8주년 기념행사
명품 패딩 입고 푸틴 등장

지난 18일 푸틴 대통령이 모스크바 루즈니키 경기장에서 열린 크림반도 병합 8주년 기념행사에 등장했다. 당시 9만 5천여 명의 관중이 경기장을 가득 메웠으며 경기장 주변에 약 10만 명의 시민들이 자리를 지켰다.

관중들은 열띤 환호로 크림반도 병합을 축하했다. 러시아 피겨스케이팅 스타 선수는 러시아군의 상징으로 떠오른 ‘Z’ 표식을 옷에 달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경기장에 모인 러시아인은 러시아 여러 지역과 국가기관의 참석 지시를 받고 동원된 이들이 상당 수인 걸로 밝혀졌다. 참석자들은 러시아의 국기를 흔들면서 우크라이나 침공을 지지한다는 ‘Z’ 표식이 새겨진 옷을 입고 있었다.

푸틴이 모습을 드러내자 엄청난 환호 소리가 울려 퍼졌다. 푸틴은 무대에 올라 우크라이나에 대한 특별군사작전의 정당성에 대해 얘기하기 시작했다.

러시아는 지난 2014년 3월 무력을 이용해 우크라이나로부터 크림반도를 강제 합병했다.

푸틴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 사람들을 고통과 제노사이드로부터 해방하는 게 우크라이나와 돈바스에서 시작한 군사작전의 주요 동기이자 목표”라며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 군인들은 영웅적이고 헌신적으로 싸우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당시 푸틴이 입고 등장한 패딩이 큰 화제가 되고 있다. 푸틴이 입은 패딩은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로로피아나’ 제품으로 가격은 약 1,700만 원에 달한다.

푸틴이 입은 흰색 목폴라는 ‘키튼’ 제품으로 약 380만 원으로 알려져 있다.

외신들은 명품을 걸친 채 등장한 푸틴을 향해 조롱과 비난의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영국의 데일리 메일은 “우크라이나 상황이 심각한 가운데 비싼 명품을 걸치고 등장했다”며 “러시아 시민들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대통령은 1,700만 원짜리 디자이너 재킷을 입고 ‘모든 러시아인들의 보편적 가치’를 위해 싸우고 있다고 당당히 말했다”고 비판했다.

또한 푸틴의 겉옷 가격은 러시아 전국 최저임금인 약 16만 원의 100배가 넘는다고 전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줄곧 국박생 반소매 상의 차림으로 등장하는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달리 명품으로 치장한 푸틴을 비교하기도 했다.

일괄 출처 : dailymail.co.uk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6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