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당선인, 집무실 용산 이전
유현준 건축가 ‘신의 한 수’ 발언

연합뉴스
cbs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청와대를 떠나 새롭게 이전할 부지로 용산 국방부 청사가 유력해진 가운데, 건축가인 유현준 교수가 의견을 표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유현준 홍익대 건축학부 교수는 지난 3월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청와대 이전 문제에 대해 평가했다.

뉴스1

유현준 교수는 이날 윤석열 당선인이 대통령 집무실 후보지로 용산을 택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러자 유 교수는 “신의 한 수가 아닌가 싶다”라며 긍정적 의견을 내놓았다.

그는 이어 “제가 여기저기 많이 다녀봤는데 예전에 한번 국방부에 강연차 가본 적이 있다. 거기가 제가 태어나서 봤던 뷰 중에 제일 좋았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뉴스1

유현준 홍익대 교수는 이어 용산 국방부를 방문하고는 “이런데 대통령 집무실 같은 게 있으면 정말 좋겠다. 거기 왜 국방부 장관이 앉아있지?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위치가 너무 좋다. 그래서 미군이 주둔했나 보다. 그나마 국방부가 여기를 차지해서 다행이다는 생각도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유 교수는 단지 전망 때문에 청와대를 옮기라는 의견이 아니라며 “지금의 청와대는 수비하기엔 좋은 곳이지만 청와대 영빈관 테라스에 쭉 내려다보면 앞에 큰 빌딩들이 있고 그 뒤로 남산이 막고 있다”라며 “앞에 건물도 막고 있고 남산도 막고 있고 답답한 지경”이라고 단점을 짚었다.

그는 또한 현 청와대에 대해 “앞부분 주 출입구에 경호대가 두 개 건물이 좌우로 경비실처럼 있고 그 앞에 여민관이 있고. 그렇게 1차적으로 바리케이드처럼 돼 있고 그 안에 집무실과 다 있지 않느냐”라며 “배치의 상태가 소통이 될 수가 없는 구조라는 생각이 든다”라며 지적했다.

국회사진기자단

뿐만 아니라 유현준 교수는 “서울도 강남으로 확장되면서 4대문 안쪽의 도읍 바운더리에서 훨씬 더 넓어지면서 중심축이 어떻게 보면 경복궁 쪽에서부터 용산 쪽으로 옮겨오는 게 아닌가, 그 생각은 한다”라고 의견을 덧붙였다.

이처럼 유현준 교수를 비롯해 각계각층의 인물들이 윤석열 당선인의 대통령 집무실 위치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용산으로 집무실을 옮길 경우 막대한 예산이 소요되고 안보 공백이 생겨날 수 있다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9
+1
3
+1
19
+1
3

12

  1. 신의 한 수?
    박쥐같은 요놈도 정계에 끼여들고 싶다는 거지?
    이런 기사를 올린 기자놈도 마찬가지고…
    개념없는 것들!

  2. 지금 산불로 집을 잃은 국민들 집이라도 빨리 지어주는게 우선일듯 매일 점심 뭐 먹는지 알려주는게 ㆍ 이게무슨 국비 국세 얼마나 낭비할지 걱정 건희도 이곳저곳 방송하는곳 고소하고 서민들을 쥐잡듯 하니 이제 망할징조

  3. 누가 저런사람을 정치하라고 뽑은지누 모르지만
    순간에 선택을 실수해서 국민들이 힘들겠다
    5년이 빨리지나가라.

  4. 김건희가 당선 되면 바로 옮긴다고 말하더만
    추진력 끝장이네..청와대 터가 안좋대..
    점쟁이가 그랬대..
    녹취록 들어봐..
    최순실 보다 더하네
    아~~5년을 어떻게 살아야 하나..에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