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도경완, 나인원한남 거주
분양가 51억원, 현재 시세는?

연합뉴스

‘걸어 다니는 중소기업’으로 불리는 장윤정은 남편에게 자신의 카드를 쥐여줄 정도로 엄청난 재력을 자랑한다. 장윤정의 남편 도경완은 자신의 아나운서 시절 월급이 장윤정의 수입에 비하면 모래사장 속의 모래 한 줌 정도라고 표현할 정도였는데, 이들 부부가 살고 있는 한남동 아파트의 시세가 최근 또 한 번 치솟았다.

장윤정·도경완 부부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나인원 한남’에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kbs

장윤정과 도경완 부부는 아들 도연우, 딸 도하영과 함께 KBS 육아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에 이들 가족이 생활하는 집 역시 수차례 방송에 노출되었는데, 장윤정 부부는 원래 살던 판교 집을 정리하고 한남동으로 이사 가면서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이사 간 곳은 강북의 럭셔리 하우스로 유명한 한남동의 ‘나인원 한남’으로 이들은 전용면적 244㎡의 집을 구했다.

뉴스1

2019년에 준공된 나인원 한남은 한남더힐과 함께 강북의 초고급 아파트 양대 산맥으로 불리고 있다. 수영장·사우나·피트니스센터·게스트하우스·프라이빗 파티 공간·키즈카페 등이 갖춰져있는 나인원한남은 총 9개동, 341세대로 구성되어 있다.

그중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분양받은 244㎡ 규격의 매물은 분양가가 51억 원으로 추정되었다. 그런데 해당 아파트는 분양 후 한 달 만에 79억 원을 기록하면서 약 29억 원이나 치솟았다.

나인원한남

그런데 최근 조사 결과에 의하면 장윤정 가족이 거주 중인 나인원 한남은 지난해 가장 많은 상승폭을 기록한 아파트 단지로 기록되었다.

부동산 관계자에 따르면 장윤정이 분양받은 것과 동일한 면적인 244㎡짜리 집은 작년 12월 90억 원에 거래되었다.

누리꾼들은 ‘장윤정이라면 그 정도 집에 살만하지’, ‘그사세 연예인’, ‘돈이 돈을 낳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8
+1
6
+1
5
+1
43
+1
7

13

  1. 제발.이런기사올리지마라
    집한채없어.전세나.삭월세사는사람들.자괴김.열등감.느낀다.부동산투기왕국.korea

  2. 내 욕좀 하자 그만들ㅁ장 지르냐 장 도 잡잡
    하라 그따고 자랑좀 그만해 인간들아 좀 자랑하라 곡민들은 힘ㄸㄹ다 아냐 개 잡놈의 기자야 외 국민들 힘들개 사는대 외 여

  3. 내말이요. 도대체 그렇게 쓸 기사가 없어요?
    같은 연예인들 중에도 정말 힘들게 사는 연예인들도 많은데
    진짜 이런글 올리는 사람 돌 도대체 뭔 생각으로 올리는지
    누구 누구 몇억 벌었네 재벌이랑 결혼해서 유명 여배우 몇억짜라 집에 산다는 이런 기사 왜 우리들이 알아야 하냐고..
    관심없다고.. 국민들한테 받은 인기로 돈벌었으면 이런거 바랑말고 그 번돈으로 몇억 앉은 자리에서 껑충 뛴 그 몇억으로
    힘들게 하루하루 버티며 살아가는. 그런곳에 뜻있는곳에 씁시다

    그리고 이런 쓸데없는 기사 쓰지말고 정말 두발로 뛰어서
    정말 모든이들에게 위로가 되고 힘이 되는 기사좀 씁시다..
    우리가 왜 누가 몇억벌었는지 왜 알아야합니까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