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후배 배우들 극찬
‘소년심판’ 조연·단역 이름 언급
후배 배우들 사진 모두 올려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배우 김혜수 미담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다.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김혜수SNS에 남긴 글, 사진들을 언급한 글쓴이가 “소년심판 조연 단역 배우들 이름을 한 명 한 명 태그하고 답댓글도 단 김혜수“라며 글을 게재했다.

인스타그램

게시된 글에는 김혜수가 넷플릭스에서 방영된 ‘소년심판‘ 조연, 단역 배우들 이름을 모두 SNS에 태그한 뒤 관련 사진들을 게재한 것을 캡쳐한 사진이 담겼다.

김혜수의 이같은 행동에 감동받은 후배 배우들은 “선배님과 같은 화면 나온 저는 성공한 덕후가 되었다”, “현장에서 푸름센터 친구들 한 명 한 명 모두 기억해주셔서 감사하다”, “모든 배우들을 꼼꼼하게 챙기시는 모습 존경한다” 등 감사글을 남겼다.

이에 김혜수는 “항상, 맘껏 연기해달라”, “푸름센터를 풍성한 공간으로 만들어줘서 고맙다”, “작품 안팎으로 얼마나 많은 역할을 해줬는지 방송을 통해 알게 됐다”, “고맙다” 등 또 한 번 답댓글을 달며 다정한 선배의 면모를 보였다.

넷플릭스

‘소년심판’에 함께 출연한 배우 김무열 역시 김혜수를 향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무열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혜수 이야기라면 밤을 새워도 모자를 정도로 감사하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매번 현장에서 상대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보여주셨다. 상대 배우의 관객이 되고, 칭찬하고, 좋아해주고, 너무나 큰 힘이 되고 자신감이 생겼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혜수라는 배우 자체가 지닌 엄청난 아우라가 있는데, 그런 배우가 칭찬해주니 후배들 입장에서는 준비한 것 이상을 보여줄 수 있다. 카메라 앞에서 춤추게 만들어주셨다”라고 덧붙였다.

인스타그램

또한 김무열은 “선배님과 작업을 했던 배우들은 하나같이, 또 한결같이 선배님과 다시 한 번 만나고 싶다고 하더라. 나 또한 대기표를 뽑고 기다릴 것이다”라며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실제로 김혜수를 인간적으로도 존경해 롤모델로 꼽는 연예인들이 다수 존재해 그녀가 배우로서도, 인간적으로도 존경받을 만한 인물이라는 점을 대중들 또한 공감하고 있다.

특히 SNS에 조연, 단역 배우들의 이름을 모두 남긴 이번 행동은 김혜수처럼 연기력으로 인정받고 싶은 많은 배우들에게 꿈과 희망이 됐다는 점에서 극찬을 받고 있다.

넷플릭스

한편 김혜수는 지난 1986년 영화 ‘깜보’로 데뷔해 36년 연기 경력을 이어가면서도 항상 겸손한 태도로 연기에 임해 눈길을 끌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2
+1
4
+1
1
+1
3

3

  1. 연기적으로 인성적으로 훌륭한 김혜수 배우님..오랫동안 롱런 해주시고 특히 코로나 및 오미크론에 걸리지 않게
    항상 조심하시구요..

  2. 보통 탑배우면 주조연 배우들만 챙기지 단 몇 컷 밖에 안 나온 단역배우들의 이름을 기억해주고 대댓글에 답글을 잘 안 다는데 역쉬 김혜수님 연기는 말할 것도 없고 인간적으로 너무 훌륭하고 마음이 훈훈하네요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