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민규 여성 스태프랑 장난
무대 뒤에서 친밀한 스킨십
팬들 반응 반반 엇갈려

인스타그램, 유튜브
인스타그램

유명 아이돌이 여성 스태프와 무대 뒤에서 장난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9일 트위터, 유튜브 등 각종 SNS에서는 세븐틴 민규가 무대 뒤에서 한 여성과 친밀한 스킨십을 나누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퍼지기 시작했다. 영상 속에는 멤버 에스쿱스, 버논 등도 함께 있던 것으로 보인다.

유튜브

해당 영상은 지난해 12월, KBS2 ‘가요대축제‘ 무대를 위해 대기 중이던 무대 뒤 현장으로 보여 눈길을 끌었다.

영상 속 민규는 스태프로 추정되는 체구가 작은 여성과 다정하게 대화를 나누던 중 백허그 하는 자세를 취하고 가볍게 들어올린 뒤 웃음을 터트리는 등 친밀한 모습을 연출했다.

해당 영상이 퍼지기 시작하자, 일부 팬들은 아이돌로서의 본분을 지키지 못한 민규의 태도에 비난을 쏟아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일부 팬들은 “세븐틴 논란은 다 민규가 터트리는 것 같다”, “내 최애가 저런다면 억장이 무너질 듯”, “아무리 친해도 장소는 가려주면 안 되냐”, “팬이라고 눈감아주기도 힘들 지경이다” 등 반응을 보냈다.

반면 “친한 친구면 저 정도 스킨십은 할 수 있다”, “너무 과몰입하는 것도 팬으로서 안 좋다”, “영상을 몰래 찍은 게 더 잘못 아니냐”, “상황도 모르고 무작정 비난하고 싶지 않다” 등 옹호하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인스타그램

하지만 이번에 퍼지기 시작한 스킨십 영상으로 인해 민규가 앞서 저지른 잘못도 회자되고 있다.

민규는 지난 2020년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과 함께 이태원 주점을 방문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된 바 있다.

인스타그램

또한 지난해 민규가 직접 만든 콜라주 작품이 여성혐오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당시 작품 속 사지가 잘리거나 피를 흘리는 여성, 카메라를 든 남성의 모습이 여성 혐오, 불법 촬영 등을 연상시킨다는 점이 이같은 논란의 시발점이 됐다.

당시에도 팬들의 반응은 반반으로 갈렸으며 이에 대한 소속사 측의 해명은 없었다.

한편 민규가 소속된 세븐틴은 오는 3월 28일, 6번째 팬미팅 ‘캐럿랜드‘를 오프라인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4
+1
4
+1
50
+1
10

14

  1. 병신년들이라 아직 이해를 못했네. 민규는 저 여자랑 사귀는건데

    여기 그냥 팬으로 남아서 덕질하는년들 지 돈 다 헛짓거리로 소모되고있는건데도

    환상에 빠져사네. 얼른 진실의 쓴약을 삼키길 바라며

  2. 이거 앞부분이랑 뒷부분 짜른 거임 그리고 구돌 보셈 딱봐도 몰래 찍은거임.이거 찍은 사람 타팬이라는 루머도 있음.민규 스태프 들어올리고 바로 멤버들이랑 이야기 하러 감.난 몰래 찍은 몰카범이 더 무섭다.

  3. 정확한것은 모르겠지만 만약 민규님이 연애하신다면 팬으로써 응원해야 하는거 아닌가요?
    아이돌이 연애하지 말하는 법은 없어요 아이돌도 우리랑 똑같은 사람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아이돌에게 아티스트와 팬 관계입니디ㅡ 우리는 아이돌의 애인이 아니에요

  4. 사귀면 어떻고 안 사귀면 어쩐데? 남이 사귀는거까지 신경써야 되나? 그리고 친하면 스킨십 할수도 있는거 아님? 난 남자애랑 친해서 어깨동무 한적도 있는데

  5. 나는 이해가는데 친하면그럴수도있고 근데 찍은게
    더 잘못아닌가 민규만 논란터진다고 해도
    애가 친하니까 그럴수도있는거지 다른아이돌도
    여자스태프랑장난치는데 뭐어때

  6. 앞부분운 어떤지도 모르는 상황인데 이렇개 떡 이부분만 보고 기사를 쓰신거 보니 너무 불쾌하네요
    어떤상황이였고 왜 저렇게 했는지는 아시나요?
    저 상황은 민규와 저 스탭분만 아는 상황입니다
    목소리도 안들리고 어떤대화를 하는지도 모르잠ㅎ아요 좀 정확히 알아보시고 기사를 쓰세요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