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재균 티아라 지연과 12월 결혼 예정
기자의 선넘은 질문에 표정 굳은 황재균
누리꾼 “기자 이름밝히고 퇴출 시켜라”

지연 인스타그램

지난 10일 티아라 지연야구선수 황재균깜짝 결혼 발표를 알렸다. 지인의 소개로 만나 지난해부터 만남을 이어왔다는 두 사람은 6개월 만에 결혼을 발표했다.

앞서 황재균은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여자친구가 있음을 공개적으로 밝혀왔다. 그는 <나 혼자 산다>에서 지연이 속한 그룹 티아라의 노래와 춤을 따라 하며 은근히 티를 내왔었다.

지연인스타그램, KT위즈 인스타그램

결혼 발표 이후 지연도 황재균이 소속된 KT위즈에 커피차를 선물하며 달달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대부분의 많은 이들은 축복과 축하의 메시지를 전하지만, 그렇지 않은 부류의 사람들도 있다.

최근 한 유튜브 채널에는 황재균이 기자의 무례한 질문불편함을 감추지 못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연합뉴스

기자는 황재균에게 “예전부터 지연씨가 겪었던 논란들이 많았다. 왕따 사건부터 몸캠 의혹까지 많은 논란에 시달렸는데 이 부분은 어떻게 생각하느냐”라며 질문을 던진 것이다.

이에 황재균은 굳은 표정으로 “이미 오래전에 다 지나간 일이다”라며 답변을 거부했다.

KT 위즈

선을 넘은 기자의 질문으로 인해 분위기는 안 좋아졌고, 황재균은 이어지는 인터뷰에서도 굳은 표정을 풀지 못했다고 한다.

누리꾼들은 ‘결혼할 사람에게 그게 할 질문이냐’, ‘질문한 기자 밝히고 퇴출시키자’ 등 황재균을 옹호하는 댓글을 남겼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3
+1
4
+1
2
+1
3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