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라이팅’ 논란 서예지
tvN <이브>로 복귀 시동
10개월 만에 얼굴 드러내

스타투데이

서예지논란 이후 10개월 만에 본격적으로 복귀 시동을 건다.

올해 상반기 방송 예정인 tvN 새 드라마 <이브>의 여주인공으로 발탁된 서예지는 대본리딩 현장에 참석했다.

tvN

밝은 모습으로 얼굴을 드러낸 서예지는, 극중 복수를 설계한 여자 ‘이라엘’ 역을 맡아 활약할 예정이다.

이라엘은 어린 시절 부친의 충격적인 죽음 이후 복수를 치밀하게 설계해 온 끝에 대한민국 0.1% 상류층 부부의 2조 원 이혼 소송의 주인공이 되는 치명적인 여자이다.

이데일리, 디스패치

앞서 서예지는 지난해 4월, 동료 배우이자 연인 사이였던 김정현을 가스라이팅한 사건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하지만 사건은 쉽게 잠재워지지 않았고, 일은 걷잡을 수 없이 커져 서예지의 과거사까지 드러나게 되었다. 학교 폭력부터 시작해 학력 위조, 스태프 갑질 등 여러 인성 논란에 휘말린 그녀는 대중의 비난을 받았다.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통해 서예지가 받은 관심은 순식간에 하락했고, 결국 출연하기로 했던 OCN의 드라마 <아일랜드>에서도 하차하게 되었다.

이후 약 5개월 뒤 <이브>의 캐스팅 소식을 알린 서예지는 지난 11월 말부터 드라마 촬영을 진행중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1
+1
38
+1
5

3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