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출연
아나운서처럼 단아한 분위기로 시선 사로잡아
홍보대사 맡은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스포츠 정신 느낄 수 있는 대회가 됐으면”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김연아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하여 여전한 아우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2월 23일 방송된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는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가 출연하여 역대급 미모를 보여주었다.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이날 김연아는 검은색 원피스를 입고 주영진 앵커와 대담을 나눴다.

뉴스 스튜디오에 등장한 김연아는 아나운서처럼 단아한 분위기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시간이 흐르면서 자연스럽게 생겨나 자리잡은 쌍꺼풀 역시 아름다운 미모를 더 돋보이게 했다.

김연아는 인터뷰에서 2024 강원 청소년 동계올림픽 홍보대사로서 동계 청소년올림픽에 대해 소개를 하는 시간을 가졌다.

instagram@yunakim

인터뷰 도중 김연아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시청자 입장’에서 보고 응원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모든 종목 선수들이 또 좋은 결과를 얻고 또 아쉬운 결과를 얻은 선수들도 있다. 한마음으로 응원을 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피겨스케이팅 선수들이 이번에는 싱글에서 처음으로 4명이나 출전을 하게 됐다. 그래서 너무 감회가 또 새로웠다. (선수들을) 어릴 때부터 봐왔는데 이제 다 커서 올림픽에 나가서 경기하는 모습 보니까 너무 뿌듯하고 기특했다”고 말했다.

instagram@yunakim

진행자인 주영진 앵커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나온 편파 판정 논란을 언급한 뒤 “후배 선수들이 의연하게 극복해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 김연아 역시 소치 올림픽 때 그런 경험이 있었는데 의연하게 대처했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고 물었다.

이에 김연아는 “스포츠를 하는 선수들, 스포츠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이 알고 있고 믿고 있는 ‘스포츠 정신’이 있다. (스포츠 정신은)선수도, 보는 사람도 다 느낄 수 있고 공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instagram@yunakim

그러면서 김연아는 이번에 본인이 홍보대사를 맡은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이 ‘스포츠 정신’을 느낄 수 있는 대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은 2024년 강원도에서 개최된다. 김연아는 “IOC(국제올림픽위원회)에서 주관하는 세계적인 청소년들이 출전하는 대회”라며 “성인 올림픽과 조금 다른 점은 아무래도 어린 선수들이 출전을 하기 때문에 경쟁도 경쟁이지만 또 서로 화합도 하고 문화나 교육 프로그램 이런 활동들을 더 중시한다는 점이 차이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김연아는 향후 계획에 대해 “아직까지는 올림픽 하면 많은 분들이 기억을 해주시는 것 같다. 기억해 주실 때까지는 저도 올림픽, 특히 피겨스케이팅과는 함께하게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5
+1
15
+1
4
+1
4
+1
7

7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