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수사 받다가 숨진 김문기 전 처장
이재명 후보와 함께 찍은 사진, 영상 공개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수사를 받다 숨진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 1처장. 당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김문기 전 처장을 모른다고 밝혔지만 최근 김문기 전 처장의 유가족들이 이재명 후보가 그를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지난 23일 김문기 전 처장의 장남 A 씨는 권성동,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과 기자회견을 열고 2015년 1월 뉴질랜드, 호주 출장 당시 김문기 전 처장과 이재명 후보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국민의힘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문기 전 처장이 “오늘 시장님하고 본부장님하고 골프까지 쳤다”라고 말한 모습이 담긴 동영상까지 공개했는데, 추가 자료 공개에 대해 A씨는 “이재명 후보는 8년 동안 충성을 다하며 봉사했던 아버지의 죽음 앞에 조문이나 어떠한 애도의 뜻도 비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난해 크리스마스이브였던 12월 24일, 아버지 마지막 발인 날 이 후보는 산타클로스 복장을 하고 나와 춤을 추는 모습까지 보였다”라며 “80대 친할머니께서는 텔레비전을 통해 이 모습을 보시고 오열하시고 분통을 터뜨렸다”라고 말했다.

조선일보

A씨는 “아무리 정치라고는 하지만 너무 마음이 아파 ‘이것은 아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여기서 그치지 않고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해 ‘모른다’,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유세차량 사망사고 피해자를 조문한 것을 언급하며 “그 모습을 보고 이 후보의 연락을 기다리던 우리 가족은 다시 한번 철저히 배신감을 느끼며 진실을 밝히는 게 도리라고 생각했다”라며 “이렇게 해야 우리 가족이 조금이나마 한을 풀 수 있을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김문기 전 처장은 지난해 12월 성남 도개공 사옥 1층에서 숨진 채 발견됐는데, 당시 자필 편지를 통해 “초과이익 환수 조항을 세 차례나 넣어야 한다고 건의했는데 반영되지 않았다”라며 억울함을 밝혔다.

한편, A씨의 기자회견에 대해 민주당 관계자는 “故 김문기 씨에게 다시 한번 깊은 애도를 표한다”라며 “이 후보의 성탄절 축하 영상은 김 씨의 안타까운 일이 일어나기 이전에 촬영됐다”라고 해명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0
+1
1
+1
44
+1
5

4

  1. 이런 쓰레기가 세상을 굴러다니는한 쾌적하고 살기좋은 나라를 꿈꾼다는건.. 그야말로 망상이라 말할 수 밖에 없지 않을가요?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