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임신 소식 전했던 유튜버 조두팔
임신 35주 차 접어든 몸 상태 공개
정상적인 상태 아니지만 끝까지 버텨내겠다 다짐

지난해 10월 깜짝 임신 소식을 전했던 유튜버가 출산을 한 달 앞두고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유튜버 조두팔은 자신의 채널에 ‘출산 한 달 전 조두팔 현재 모습 (+30kg)’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해당 영상에는 임신 35주 차에 접어든 만삭이 된 조두팔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조두팔은 “힘들다. 힘든 건 당연한 거고 살은 먹는 대로 찐다. 숨이 굉장히 차고 잘 때도 다섯 번은 깨는 것 같고 감정 기복이 심하다”라며 현재 상태를 전했다.

이어 그녀는 “피부에 트러블도 나고 악몽을 좀 많이 꾼다. 부정적인 생각을 엄청 많이 하고 엄청 예민해진다”라며 현재 정상적인 상태가 아니라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조두팔은 이제 한 달 정도 밖에 안 남았기 때문에 버텨내겠다는 씩씩하게 다짐했다.

이에 누리꾼들 역시 “제일 힘든 시기일 텐데 힘냈으면 좋겠다”, “엄마가 씩씩해서 아이도 씩씩하겠다”, “아기를 사랑하는 마음이 여기까지 느껴진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한편 2001년생인 유튜버 조두팔은 지난해 만 19세의 나이에 임신 소식을 전했었다.

당시 임신 17주 차라 밝힌 그녀는 아기 태명이 ‘우정이’라고 전하며 엄마로서 책임감을 갖겠다고 다짐했었다.

아이의 아빠이자 조두팔의 남편은 알려지지 않았으며, 관련된 루머가 이어지자 조두팔은 “생각 없이 원치 않는 임신을 한 건 아니다”라는 해명을 내놓았다.

그러면서 “예전부터 아이를 낳고 싶었다. 원래 낳을 예정이었다”라고 덧붙였다.

고등학생 시절 유튜브 활동을 시작한 조두팔의 출산 예정일은 다음 달 14일로 알려졌다.

일괄 출처 : Youtube@조두팔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1
+1
2
+1
7
+1
1

2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