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손예진 결혼식장 공개
그랜드 워커힐 애스톤하우스

뉴스1

대한민국 톱스타 커플 현빈과 손예진이 결혼 발표로 화제 된 가운데 이들의 결혼식장이 공개되어 많은 관심을 끌었다.

보도에 따르면 현빈·손예진 커플은 3월 말 서울 광진구의 그랜드 워커힐 호텔앤리조트 애스톤하우스에서 야외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그린경제, 강원도민일보

이들이 웨딩 마치를 올리는 애스톤하우스는 배용준·박수진 부부와 지성·이보영 부부, 그 외 김희선, 심은하 등이 결혼식을 올린 장소이다. 해당 결혼식장은 독채 형태로 보안이 용이하며 초대받은 손님들만 접근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두 사람의 결혼 일정과 장소에 대한 정보가 공개된 이후에도 현빈 소속사 측에서는 “결혼식 관련 내용은 알지 못한다. 결혼식은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므로 확인해 줄 수 없다”라는 답변을 남겼다.

워커힐 홈페이지

손예진과 현빈은 2021년 1월부터 교제 사실을 밝혔으며, 공개 열애 1년 만인 이달 초 결혼 소식을 직접 알렸다. 손예진은 먼저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예쁘게 잘 이야기하고 싶다. 너무 소중하고 중요한 이야기이다. 남은 인생을 함께 할 사람이 생겼다”라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현빈 역시 “결혼이라는 중요한 결정을 하고, 인생의 2막에 조심스레 발을 디뎌 보려 한다”라며 “항상 저를 웃게 해주는 그녀”라고 손예진을 암시했다.

헤럴드경제

한편 손예진과 현빈은 각각 20년 차가 넘은 명실상부 탑 배우이자 최근 ‘사랑의 불시착’의 전 세계적 인기로 인해 수많은 국내외 팬들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이들의 결혼 소식으로 인해 현빈과 손예진이 보유한 재산 수준까지 함께 화제가 된 바 있다. 현빈은 지난 2013년 매입한 다가구 주택을 근린생활시설로 리모델링했는데, 해당 건물의 시세는 약 10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손예진 또한 지난 2020년 강남 신사동의 건물을 160억 원에 매입했으며, 앞서 그는 2015년 마포구 서교동의 꼬마빌딩을 사들인 뒤 3년 뒤 되팔아 40억 원 이상의 시세차익을 남겼다. 이처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정상 배우 커플의 재산은 도합 수백억 원 이상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2
+1
2
+1
2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