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국가대표 최민정
연금점수 110점 채웠다고 전해
이번 올림픽 통해 얻은 금액만 약 4억

뉴스1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서 메달 3관왕을 차지한 최민정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민정은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금메달, 여자 1000m에서 은메달, 여자 3000m 계주에서 은메달을 땄다.

연합뉴스

엄청난 실력으로 무려 3개의 메달을 거둔 최민정은 정부와 대한빙상경기 연맹 등으로부터 포상금을 받을 예정이다.

우선 빙상연맹 윤홍근 회장은 이번 베이징 올림픽 개인전 메달리스트들에게 금메달은 1억원, 은메달은 5000만원, 동메달은 3000만원의 포상금을 걸었다. 단체전은 금메달 2억원, 은메달 1억 5000만원이다.

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에서도 올림픽 메달리스트에게 금메달 6300만원, 은메달 3500만원, 동메달 2500만원을 지급한다고 전했다.

이게 끝이 아니다. 국민체육공단 ‘경기력 향상 연구연금’도 있다. 경기력 향상 연구연금은 평가 점수가 20점 이상인 사람들에게 사망할 때까지 매달 연금을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유튜브 스브스스포츠

경기력 향상 연구연금은 금메달 100만원, 은메달 75만원, 동메달 52만 5000원이다. 이 연금의 장점은 평가점수 110점을 넘길 시 일시 장려금으로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최민정은 이번 올림픽 전 이미 110점을 넘겼기 때문에 일시 장려금으로 받을 예정이다.

연합뉴스

이런 것을 토대로 포상금을 대충 계산해 본 결과 최민정이 이번 올림픽에서 확보한 금액만 해도 약 4억이다. 여기에 각종 광고와 기업 후원이 추가된다면 금액은 훨씬 더 올라갈 것이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민정 돈 길만 걸어~’, ‘고생했는데 더 줘!!!’, ‘업계 탑치고 너무 적은 거 아닌가요?’등의 댓글이 달렸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6
+1
74
+1
127
+1
29
+1
42

26

  1. 최민정이 110조금 넘은것도 대단한데.. 진선유는 500점대 연금점수.. 진선유 진짜 후덜덜하네..

  2. 참 불공평하네요. 올림픽 금메달 한번 땄다고 4억씩이나 포상금 받고 방탄소년단은 국내 최초로 빌보드 차트 1위에다가 십수번하고 10년이상 56조의 경제파급효과와 막대한 외화벌이로 국가경제에 혁혁한 공을 세우고 있는데 군면제는 커녕 훈장도 안주고 포상금 10원짜리 안주는게 너무 불공평하네요. 왜 이렇게 차별하는지 이해가 안됩니다. 지금 방탄소년단만큼 최고의 애국자가 있습니까? 국내에서 이렇게 푸대접받느니 더 많이 인정해주는 미국이나 다른나라 가서 대접받고 살길 권합니다. 뼈빠지게 애국하면 뭐헙니까? 알아주지도 않는데. 군대 안간 윤석렬도 대통령후보까지 되는 나라에서.

  3. 노력한 능력있는
    결과를 만든 분들은 그만한 대접을 받아야 된다 생각합니다
    국위선양 하신분들
    화이팅입니다

  4. 더 주긴 뭘 더 줘. 돈 한푼 안벌어본 넘들이나 알바 몇달 뛴게 다인줄 아는 애들이 돈 우습게 생각.. 승자독식에 대해서도 생각해야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