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비버 콘서트 뒤풀이 파티
새벽에 울린 총격, 총상 입은 피해자 4명

최근 저스틴 비버가 주최한 파티 현장에서 총격 사건이 벌어졌다. 저스틴 비버는 LA의 한 레스토랑에서 콘서트 뒤풀이 파티를 열었다. 파티 중 총격은 새벽 2시 45분쯤 발생했고 총 4명이 총에 맞아 다쳤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2명의 피해자를 발견해 구급대를 통해 병원으로 옮겼다. 다른 2명은 직접 병원에 간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은 당시 레스토랑 밖에서 싸우는 소리가 들리더니 여러 발의 총격이 일어났다고 보도했다. 적어도 10여 발의 총격이 순식간에 일어났다.

4명의 피해자는 각 19살, 20살, 24살, 60살의 남성이었다. 그중 래퍼 코닥 블랙이 피해자 중 한 명인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총상을 입은 피해자들은 거리에 누워 있었고 싸움 후 피를 뚝뚝 떨어트린 채 앉아 있는 이들도 발견됐다.

LA 경찰은 보도자료를 내고 용의자 신원에 대한 시민의 협조를 요청한 상태이다. 경찰은 레스토랑 밖에서 몸싸움 중 총격 사고가 발생했고 용의자는 곧장 달아났다고 밝혔다.

저스틴 비버는 총격 사건 당시 해당 레스토랑에 머물고 있었다. 총격 사건이 벌어진 걸 알고 그는 아내인 헤일리 비버와 함께 자리를 떠났다.

저스틴 비버의 파티에는 제프 베조스와 여자친구, 배우 앤서니 라모스, 토니 곤살레스 등이 있었다.

한편 공개된 CCTV를 통해서 래퍼 코닥이 싸움에 휘말렸고 그 옆에 총기를 소지한 남성이 발견됐다. 이 남성이 실제로 총을 쐈는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일괄 출처 : dailymail.co.uk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2
+1
2
+1
1

1 COMMEN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