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헌은 금메달 따내며 ‘억울한 실격’ 설욕
황대헌 과거 사용한 계정, 댓글 순식간 300만 개 넘어
심지어 남성 비하하는 손가락 표시까지
욕설, 비아냥 이모티콘 도배…한국 팬들도 반격

연합뉴스

황대헌이 개최국 중국의 편파 판정 논란을 뿌리치고 정정당당히 금메달을 차지했다.

하지만 중국 네티즌들은 축하보다 욕설로 시기와 질투를 하기 시작했다. 현재 황대헌의 인스타그램중국인으로 추정되는 누리꾼들의 댓글 폭격을 받고 있다.

동아일보

황대헌은 지난 9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지난 7일 1000m 준결승에서 일어난 편파 판정에 의한 실격 처리 후유증을 당당히 실력으로 극복하며 보여줬다.

국민일보

황대헌은 경기 뒤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나 “1,000m 경기도 깔끔한 경기라고 생각했지만, 오늘은 더 깔끔한 경기를 준비했다. 깔끔한 경기 중에 가장 깔끔하게 경기를 하는 것을 전략으로 세웠다”고 말했다.

자신의 다짐대로 최고의 레이스를 펼친 황대헌은 “판정은 심판의 몫이다. (1,000m에서) 깨끗하게 했지만, 깨끗하지 못했으니 그런 판정을 받았을 거다. 그래서 한 수 배웠다”며 “더 깔끔하게 아무도 나에게 손을 대지 못하게 하는 전략을 세웠다”고 덧붙였다.

instagram@daeheon_hwang

하지만 중국의 속 좁은 행동은 편파판정에서 끝나지 않았다. 9일, 경기가 끝난 이후 황대헌 선수의 인스타그램 최근 게시물이 중국 네티즌의 악성 댓글로 뒤덮였다.

이들은 중국 국기와 욕설 이모티콘, 그리고 남성의 신체 특정 부위를 비하하는 의미의 이모티콘을 도배하며 황대헌 선수를 비하하고 나섰다.

또한 “반칙으로 딴 메달”, “작은 나라의 작은 마음”과 같이 황대헌 선수의 메달을 깎아내리는 댓글을 달며 선수를 공격했다.

이들은 “한국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도둑 국가다”, “악의적인 반칙이 아니면 경기를 할 수 없는 정말 한국적이다”라며 애꿎은 황대헌을 공격했다. 심지어 남성을 비하하는 손가락 표시까지 남기기까지 했다.

우리 네티즌들은 이에 맞서 중국 네티즌들을 비난하는 댓글을 달면서 10일 현재 황대헌 선수의 SNS 최근 게시물에는 무려 302만 개가 넘는 댓글이 달려 있다. 양측의 댓글전이 치열해지며 이 계정 댓글 창은 난장판에 가까워졌다.

instagram@daeheon_hwang

한편 메달을 딴 뒤 머릿속이 하얘졌다는 황대헌은 “지금까지 노력한 것들, 운동한 날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갔다. 다음으론 나를 응원해 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함을 느꼈다”고 전했다.

그는 “국가대표라는 자리가 무엇보다 대한민국 사람으로서 자부심을 느끼는 자리다. 이런 안 좋은 상황 속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높은 자리에 오르게 돼 영광스럽다. 너무나도 많이 응원해 주셔서 든든하고 따뜻해 힘을 냈던 것 같다”며 “동생에게 이야기를 듣고 인터넷을 봤는데 따뜻한 말이 정말 많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승자의 여유를 되찾은 황대헌은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또 이날 준결승에서 박장혁과 경기를 한 뒤 페널티를 받은 중국의 런쯔웨이를 향해서도 “런쯔웨이가 (경기를) 돌아봐야 할 것 같다”며 ‘사이다 발언’을 잊지 않았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4
+1
4
+1
17
+1
5

4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