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편파판정은 삼성 때문
국정농단 이후에 삼성이 스포츠에서 손을 뺐다
몇년간 심판관리, 국제빙상계 관리를 못한 대가

출처 : 국회공동취재사진

중국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에서의 편파판정에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편파판정 삼성 때문이라고 주장해 이목이 집중됐다.

출처 : instagram@osan_minsuk

안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중국이 할 일 없어 올림픽을 치르는 것이 아니다”며 “중화주의, 세계1등 강국을 올림픽을 통해서 보여주겠다는 것으로 편파 판정, 자국선수 봐주기로 메달을 따게 하는 건 이미 예정돼 있었던 것”이라면서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느냐, 핵심적인 이유로 삼성을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했다.

출처 : 동아일보

안 의원은 “한국이 동계올림픽에서 메달 딴 대부분이 빙상종목, 쇼트트랙이었다”며 “삼성은 대한빙상연맹을 1997년부터 20년 동안 지원을 해 왔다”고 했다. 그는 “삼성이 회장사가 돼 지원을 200억원, 300억원 해 우리선수 수준을 국제 수준으로 올린 그런 역할을 했는데 국정농단 이후에 삼성이 스포츠에서 손을 뺐다”며 “그러면서 지난 4, 5년 동안에 한국 빙상계가 공백기를 맞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삼성이 영향을 미치던 국제빙상연맹과 IOC에 대한 영향력이 떨어졌다”며 그 결과가 판파편정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출처 : 연합뉴스

안 의원은 “선수들에 대한 연맹 지원이 부족하니까 선수들 경기력도 저하됐고 (중국 감독)김선태와 같은 유능한 지도자들이 국내에서는 비전 없으니까 해외로 빠져나가게 됐다”며 삼성 그늘에서 누렸던 여러 잇점이 모두 사라져 빙상강국 이미지 역시 쇠퇴했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편파판정도 갑자기 되는 게 아니라 중국이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수년 동안에 국제빙상연맹과 심판들을 꾸준히 관리한 결과가 이번에 나타난 것”이라며 “몇년간 심판관리, 국제빙상계 관리를 못한 대가를 이번에 치르는 것 같다”고도 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0
+1
1
+1
54
+1
3

7

  1. 편파판정에대한 공정성여부에대한 얘기를해야하는데 삼성얘기는 왜 나오는가 국회의원의 수준이 초등생보다 못한것같다

      • 국회의원이 할일없나 나라를 이렇게 만든 사람들이 누군데 남탓하지마시길….이런 인터뷰할시간에 정치들좀 잘하길…월급은 왜받아가는지…

  2. 그래서 어느 분이 그랬다. “Know thyself!” 라고.알고 있었디면 그렇지 않게 하는 것이 그 자리에 있는 이유가 아닌가? 유구무언할일이 이닌가!!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