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중독자’ 하하, 감독으로 변신해 과감한 설정
송지효, 김종국 묘한 핑크빛 기류
달달한 스킨십 장면 포착
과거 인터뷰서 ‘가족 같은 사이’라 언급한 바 있어

디즈니+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

배우 송지효와 가수 김종국이 핑크빛 분위기를 형성했다.

지난 2일 디즈니 + 오리지널에서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 마지막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는 감독으로 변신한 하하와 ‘런닝맨’ 멤버들이 함께한 유쾌한 뮤직비디오 현장이 담겼다.

특히 영상에서는 ‘로맨스 중독자’ 하하의 과감한 설정 아래 묘한 핑크빛 기류를 뿜어내는 ‘런닝맨 러브라인’ 김종국과 송지효의 모습의 담겼다.

두 사람은 뮤직비디오를 찍으면서 서로 밀착해 백허그를 하고 눈을 맞추는 등 과감한 스킨십을 보여줬다.

디즈니+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

특히 둘은 촬영 대기 시간, 서로를 껴안은 채 대화를 나눠 보는 이들을 설레게 했다.

송지효가 “이 와중에 배고파 오빠”라고 말하자 김종국은 “어떡하냐 너. 장난 아니다 지금”이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나 요즘 식욕이 도나 봐”라는 송지효 말에 김종국은 다정한 목소리로 “큰일이네. 저번에도 그러더니”라며 실제 연인 같은 대화를 나눴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대화만 들으면 입맛 도는 아내 걱정하는 남편이다”, “등은 왜 쓰다듬는 거냐”, “이거 보고 어떻게 과몰입을 안 하냐”, “둘이 왜 안 사귀는 거냐. 제발 사귀어줘라” 등 예상대로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송지효는 이후에도 김종국을 껴안은 채 등을 쓰다듬는 등 자연스럽게 스킨십을 이어갔다.

앞서 송지효는 영화 ‘바람 바람 바람’ 관련 인터뷰에서 ‘런닝맨 러브라인’ 김종국을 언급하며 “가족 같은 사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두 사람의 꽁냥거리는 모습을 오랫동안 지켜 봐온 팬들은 “진심 둘이 잘 됐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1월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송지효가 김종국의 신붓감으로 낙점되는 상황을 보이며 웃음을 전하였다.

이날 게임에 앞서 짤막한 담소 시간을 가지면서 멤버들은 김종국의 근검절약 일화를 전했다. 이때 유재석 눈에 송지효가 코를 닦고 휴지를 다시 가방에 넣는 모습이 포착됐다.

유재석은 “아..! 지효! 코 닦은 휴지를 가방에 다시 넣었다. 이야 대단하다”라고 말을 꺼냈고 다른 멤버들도 “부창부수”, “말보다 행동이다”, “지효가 알뜰하다”며 이구동성으로 송지효가 김종국의 준비된 신붓감이라고 외쳤다.

송지효는 폭소를 터트렸고, 김종국 앞에서 다시 코 닦은 휴지를 재사용하는 모습을 보이며 자신은 깨알 어필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김종국도 “잘했다”며 송지효를 칭찬하는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여줘 보는 이들의 입가에 웃음이 번지게 했다.

유튜브 ‘김종국 GYM JONG KOOK’

송지효는 지난해에도 김종국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하면서 해당 영상은 단숨에 조회 수 700만을 넘기고 유튜브 인기 급상승 동영상 2위에 등극했다.

특히 영상 속 김종국과 송지효는 부부라고 해도 믿을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형성해 많은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았다.

2010년부터 SBS ‘런닝맨’에 함께 출연 중인 김종국과 송지효는 꾸준히 러브라인을 형성하며 ‘꾹멍커플’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1
+1
37
+1
14
+1
13
+1
16

7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