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때리는 그녀들> 새 멤버로 합류한
7년 차 배우 주명
‘여자 홍명보’ 별명 얻으며 맹활약 예고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스포츠 관람도 마음대로 못하는 요즘, 스포츠 팬들에게 한 줄기 빛이 되어준 프로그램이 있다.

바로 <골 때리는 그녀들>이다.

특집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시작했던 <골 때리는 그녀들>이 시즌 2에서는 시청률 9%를 넘기며 두 자릿수 시청률을 눈앞에 두고 있다.

그런데 최근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눈부신 활약으로 유명세를 알린 배우가 있다고 해 화제다.

배우 주명은 데뷔 7년 차의 중견 배우지만, 아직 제대로 이름이 알려진 적이 없는 무명 배우이기도 하다.

실제로 주명은 영화나 드라마보다는 주로 연극계에서 활동하며 대중들에게는 널리 알려져 있지 않다.

<골 때리는 그녀들>

주명은 평소 검도, 승마, 심지어 국궁 등을 즐겨할 정도로 스포츠에 조예가 깊은 운동인이기도 하다.

그런 주명은 방송인 박슬기가 주장으로 있는 FC 원더우먼에 새로운 수비수로 합류했다.

<골 때리는 그녀들>

FC 원더우먼은 리그 하위권 팀으로, 주명의 합류가 팀의 미래를 좌지우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개된 예고편에서, 주명 또한 남다른 패기를 드러내며 큰 활약을 예고했다.

FC 원더우먼의 감독 이천수는 ‘옛날 홍명보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며 남다른 기대감을 드러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3
+1
4
+1
3
+1
1

2

  1. 엊그제 감독 한명 바꾸야 될것 같다.오은영 아나운서가 골키퍼가 강슛을 막다가 손을 삐끗했는데 살펴 보는건 물론 교체도 하지 않아 결국 경기 후 병원에 갔더니 인대파열과 골절

  2. 거기다 선수들이 골을 먹으면 괜찮다고 감독이 격려를 해 줘야 하는데 그러지도 않고 분위기를 방치해 결국 4:0패배 감독 자격이 없다고 느꼈다.물론 승부도 중요하지만 골 때리는 그녀들 프로그램은 진짜 선수들이 아닌 연예인들이기에 서로 즐기면서 하는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게임 운영을 못해 분위기 망치는 그 감독 필히 교체했음을 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