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콜>로 만난 감독 이충현과 배우 전종서
넷플릭스 드라마 <종이의 집> 주연 맡은 전종서



작년, 영화계의 젊은 감독 이충현과 배우 전종서가 연애 사실을 인정해 큰 화제가 되었다. 두 사람은 넷플릭스 영화 <콜>에서 각각 감독과 주연 배우로 처음 만나 감정을 키워온 것으로 밝혀졌다.

<아는 형님>

두 사람의 연애 사실이 알려지면서 과거 전종서가 예능 <아는 형님>에 출연한 영상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전종서는 장래희망 란에 ‘와이프’라고 적어 빨리 결혼하고 싶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일간스포츠

‘부모님이 행복하게 사는 걸 보고 나도 저렇게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밝힌 전종서는 이충현 감독과의 열애설을 넘어 결혼설까지 나왔지만, 아직까지는 소식이 없는 상태이다.

넷플릭스

한편 전종서는 현재 넷플릭스 드라마 <종이의 집 : 공동경제구역>에 주인공 ‘도쿄’ 역으로 캐스팅된 상태다. 스페인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인기 드라마인데다 전종서의 첫 드라마 출연이라 더욱 큰 기대를 받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5
+1
3
+1
3
+1
4
+1
8

3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