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고에 시달려
딸 돌반지 팔려던
개그맨 문세윤
이제는 연예대상 수상자

우리가 아는 연예인들은 모두 고소득처럼 보이지만, 무명 연예인들은 생활고에 시달리기도 한다.

데뷔 직후 바로 스타가 된 연예인도 있지만, 오랜 시간과 노력을 통해 빛을 발하는 경우가 더 많다.

오늘은 개그맨 문세윤이 지금의 위치에 오르기까지 고생했던 이야기를 알아보자.

문세윤은 고등학생 시절 SBS <좋은 친구들>에 웃기는 일반인으로 출연한 것을 시작으로 연예계에 발을 들였다.

이후 SBS 특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공채 6기들과 같이 활동하며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하였다.

<웃찾사>이후 연기자로서 각종 드라마에 출연했지만 군 복무 이후 tvN <코미디빅리그>를 통해 개그계로 다시 돌아왔다.

문세윤은 2009년 LG 트윈스 치어리더 팀장이었던 김하나와 6년의 열애 끝에 결혼했다.

문세윤은 김하나의 다정함에, 김하나는 문세윤의 듬직하고 성실한 모습에 반했다고 한다.

특히 두 사람은 싸이월드를 통해 만났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는데 문세윤은 “아내가 먼저 일촌 신청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집이 가까웠던 두 사람은 개그맨과 치어리더끼리 미팅을 주선했고 결국 연인으로 발전하게 됐다.

하지만 싸이월드를 통해 만났다는 사실이 창피했던 문세윤은 한동안 아내에 대해 ‘소개를 통해 만났다’라며 거짓말을 하기도 했다.

이렇게 두 사람은 2009년 결혼에 골인했고 이후 김하나는 은퇴, 문세윤은 계속된 무명생활 도중 공익으로 군 입대를 하게 되었다.

2016년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서 오랜 무명생활로 생활고에 시달리며 딸의 돌반지를 팔고자 했던 이야기를 밝혀 안타까움을 샀다.

방송 출연이 없어 생활비를 벌 수 없었던 문세윤은 돌반지를 팔러 집을 나섰다가 김숙의 전화를 받았다고 한다.

사정을 들은 김숙은 자신이 돈을 보내줄 테니 돌반지를 팔지 말라 만류했고, 거절하자 성공해서 천천히 갚으라며 500만 원을 줬다고 한다.

김숙에게 큰 도움을 받은 문세윤은 12월 25일 방송된 <2021 KBS 연예대상>에서 연예대상을 수상하며 감사함을 전했다.

문세윤은 무명시절은 정말 힘들었지만 김숙이 있어 다시 돌아가도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뒤에서 듣고 있던 김숙은 문세윤의 소감을 듣고 눈시울을 붉히며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주었다.

또한 문세윤은 수상소감에서 주변에서 상복이 없어 안타깝다는 말을 많이 들었지만, 많은 인복을 누리고 살았다고 말했다.

뒤이어 힘든 시절 신동엽의 “너는 저평가된 우량주다. 언젠가 인정받는 날이 올 거다.”라는 응원을 계기로 자신감을 가질 수 있어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1박2일>멤버들을 언급하며 후배들을 위해 따뜻한 선배가 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연예대상 수상자가 된 문세윤은 현재 슬하에 딸 하나 아들 하나를 두고 행복한 가정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엄마를 닮아 너무나도 예쁜 딸 시연이는 아빠를 따라 ‘맛있는 녀석들’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7
+1
21
+1
1
+1
0

1 COMMEN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