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보이> 오디션장에 회칼 가져와
당당히 합격한 강혜정
2017년 <저글라스> 이후 차기작은?

빛나는 재능을 가진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인 오디션장에서, 배우들은 누구보다 튀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특히 신인 배우라면 더욱 그 절실함이 강하겠죠. 신인 시절의 강혜정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고등학생 때부터 배우로 활동한 강혜정오디션에서 보다 뛰어난 연기를 선보이기 위해 회칼을 들고 오디션장을 찾아 주변인들을 놀라게 했는데요. 오늘은 강혜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강혜정은 1998년 드라마 <은실이>에 출연하며 처음 연기계에 발을 들였습니다. 십 대 시절 강혜정의 풋풋한 미모와 함께 주인공인 ‘은실이’를 괴롭히는 배다른 언니 ‘장영채’ 역으로 독기 서린 연기를 선보여 극찬을 받았습니다.

2002년에는 시트콤 <논스톱 3>의 개국공신으로 각광을 받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드라마의 초반에만 짧게 등장하고 하차해 팬들을 아쉽게 했습니다.

강혜정이 본격적으로 유명세를 얻은 것은 2003년 영화 <올드보이>부터였습니다.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명작 중의 명작이자, 세계적으로도 찬사를 받은 박찬욱 감독의 대표작이죠.

강혜정은 <올드보이>의 주인공 ‘미도’ 역으로 캐스팅되어 열연을 펼쳤는데요. 이 작품으로 강혜정은 청룡영화제의 여우조연상을 비롯해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의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스타덤에 올랐습니다.

강혜정이 <올드보이>에 캐스팅된 데에는 비하인드 스토리가 숨어있는데요. ‘미도’ 역의 오디션장을 찾은 강혜정은 일식 주방장이라는 ‘미도’의 설정에 맞춰 회칼을 들고 온 것입니다. 심지어 이 회칼도 오디션장 근처에 있는 실제 일식집에서 빌려온 것이라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했는데요.

당시 현장에 있던 최민식은 ‘주방장이 목숨처럼 생각하는 회칼을 함부로 빌려줄 리 없다’라며 강혜정의 말을 믿지 않았습니다. 강혜정을 의심한 최민식은 ‘만약 거짓말이면 넌 이 작품을 할 자격이 없는 거다’라는 강수까지 놓으며 조감독을 해당 일식집으로 보내 진위 여부를 확인하게 했습니다.

전말은 이랬습니다. 일식집을 찾은 강혜정은 ‘이 칼을 저에게 빌려주신다면 오디션에 큰 도움이 될 거다’라고 호소해 회칼을 빌려온 것이었습니다. 요리사의 마음까지 움직인 강혜정의 열정은 최민식과 박찬욱의 마음을 움직였습니다.

최민식은 ‘연기가 부족하더라도 저렇게 하고 싶어 하는 배우가 하는 게 낫다’라며 강혜정을 완전히 믿게 되었죠. 결론적으로 최민식과 강혜정의 열연으로 <올드보이>는 3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습니다.

<올드보이> 이후 강혜정은 영화 <연애의 목적>과 <웰컴 투 동막골>로 여우주연상을 휩쓸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로 자리 잡았습니다.

하지만 강혜정은 2017년 드라마 <저글러스> 이후 별다른 작품 활동을 하고 있지 않아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는데요. 무려 4년간 이어지는 공백기에 대해 강혜정은 캐스팅이 잘 들어오지 않는다고 토로해 안타까움을 샀습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2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