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연습생 출신 배우 공승연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첫 주연작으로 신인상 휩쓸어
드라마 <불가살> 출연

K-POP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아이돌 제국, SM 엔터테인먼트에는 수백 명의 연습생들이 데뷔의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배우 공승연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공승연은 초등학생 때부터 아이돌이 되기 위해 연습생 시절을 보냈었는데요.

실제로 데뷔 전부터 SM의 대표 그룹인 f(x)나 레드벨벳의 유력 멤버로 점쳐지기도 했었죠. 오늘은 SM에서 제일 유명한 연습생이었던 공승연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공승연은 2005년부터 SM 엔터테인먼트의 아이돌 연습생으로 생활했습니다. 그러다 우연한 기회로 2012년 드라마 <아이 러브 이태리>에 출연하게 되었는데요.

비록 비중이 적은 조연이었지만, 공승연이 연기에 재미를 느낀 유의미한 경험이었습니다. 공승연은 <아이 러브 이태리>를 기점으로 SM 엔터테인먼트를 떠나는 초강수까지 두면서 배우의 길로 전향했습니다.

본격적으로 배우로 전향한 공승연은 드라마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풍문으로 들었소> 등, 다양한 작품에 단역, 조연으로 활약하며 연기력을 갈고닦았습니다. 그러다 2015년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로 마침내 두각을 드러내며 존재감을 뽐냈죠.

공승연은 이방원의 아내 ‘민다경’ 역을 맡았는데요. 현명하면서도 정치에 밝은 야심가로 등장했습니다. 기존의 ‘내조 잘하는 안사람’역에서 탈피해 이방원을 이용해 권력을 잡으려는 야망을 숨기지 않는 캐릭터로 호평을 받았습니다.

<육룡이 나르샤>로 연기력을 입증한 공승연은 2017년 드라마 <내성적인 보스>의 ‘은이수’ 역에 캐스팅되었습니다. 비록 드라마는 혹평을 받으며 흥행에는 실패했지만, 공승연은 극중 가장 복잡하면서 반전이 있는 ‘은이수’ 캐릭터를 맡으며 다양한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였습니다. 2018년과 2019년에는 드라마 <너도 인간이니?>와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의 주연을 맡으며 주연급 배우로 발돋움하기도 했습니다.

드라마에서 활약하던 공승연은 올해 처음으로 영화의 주연을 맡았습니다. 바로 <혼자 사는 사람들>에서 였는데요. 늘 혼자가 편해 다가오는 사람들을 쳐내던 ‘진아’가 어떤 사건을 접하며 변해가는 이야기입니다.

주인공 ‘진아’ 역을 맡은 공승연은 평단의 호평을 받으며 차세대 배우로 주목받았습니다. 공승연은 <혼자 사는 사람들>로 청룡영화제를 비롯한 유수 영화제들의 신인상을 휩쓸며 연기력을 인정받았습니다.

공승연은 지난 18일 방영한 드라마 <불가살>로 다시 안방극장을 찾았습니다. 공승연은 <불가살>에서 주인공 ‘단활’의 전생의 아내이자 손을 맞댄 사람의 과거를 읽을 수 있는 ‘단솔’로 분했는데요. 어릴 때부터 저주받은 아이라 불리며 남편인 ‘단활’과 아들 ‘단아찬’과 함께 서로 의지하며 사는 캐릭터죠.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