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홀로 집에>의 아역 배우에서
올림픽 국가대표로 전향한 힐러리 울프
3편에 나왔던 스칼렛 요한슨

점점 연말이 다가오면 유독 생각나는 영화들이 있습니다. <러브 액츄얼리>나 <해리 포터> 시리즈도 있지만, 연말 하면 뭐니 뭐니 해도 <나 홀로 집에> 시리즈가 대표적일 겁니다. 개봉 3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케이블 채널에 심심치 않게 보이는 대표적인 크리스마스 영화죠.

30년이 넘은 시리즈인 만큼 <나 홀로 집에>는 당시 아역으로 활동하던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는데요. 오늘은 <나 홀로 집에>에 출연했던 힐러리 울프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나 홀로 집에>의 주인공 ‘케빈’은 무려 5남매 중 넷째입니다. 위로 두 명의 형과 두 명의 누나가 있는데요. 모두가 신 스틸러였지만, 오늘의 주인공, 힐러리 울프는 ‘케빈’의 큰 누나‘메건’ 역을 맡았습니다.

힐러리 울프는 10살이 되기도 전에 아역으로 활동했던 유망주였는데요. <나 홀로 집에>에는 1편에 이어 2편에도 주인공 ‘케빈’의 큰 누나로 등장해 얼굴을 알리기도 했죠.

하지만 힐러리 울프는 1992년 <나 홀로 집에 2>를 끝으로 갑작스럽게 은퇴를 발표해 대중들을 놀라게 했는데요. 힐러리 울프는 배우 은퇴 2년 뒤인 1994년 유도 주니어 세계 챔피언 자리에 올랐습니다. 1996년에는 미국 애틀랜타 올림픽에 유도 국가대표로 올림픽에 참석했었습니다.

4년 뒤인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도 국가대표로 참가하며 운동선수로 활동했었습니다. 힐러리 울프는 마찬가지로 2차례 올림픽에 출전한 레슬링 선수 크리스 사바와 결혼해 일반인의 삶을 살고 있다고 합니다.

<나 홀로 집에 3> 이후 아역으로 활발히 화동하던 스칼렛 요한슨은 2001년 영화 <그 남자는 거기 없었다>와 <판타스틱 소녀백서>로 연기력을 인정받았는데요. 본격적으로 성인 연기자가 된 이후인 2003년에는 영화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와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로 연기파 배우의 반열에 올랐습니다.

스칼렛 요한슨은 이후 2010년 마블 영화 <아이언맨 2>에 히어로 ‘블랙 위도우’로 합류하면서 본격적으로 할리우드의 흥행 보증 수표로 떠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최근에는 솔로 영화인 <블랙 위도우>가 흥행에 성공해 할리우드 여성 배우 중 흥행 성적 1위를 기록했습니다. 게다가 넷플릭스 영화 <결혼 이야기>로 출중한 연기력을 선보여 아카데미 영화제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맥컬리 컬킨이 맡은 ‘케빈’이 1편과 2편의 주인공이었다면, 3편의 주인공은 ‘케빈’이 아닌 ‘알렉스’였습니다. ‘알렉스’도 ‘케빈’처럼 위로 형과 누나가 한 명씩 있는데요.

그중 누나 ‘몰리’ 역을 맡은 배우는 어린 시절의 스칼렛 요한슨이었습니다. 당시에는 몰랐어도 나중에 <나 홀로 집에 3>을 본 사람들은 뒤늦게 스칼렛 요한슨을 발견해 놀라는 사람도 심심치 않게 등장했었죠.

<나 홀로 집에 3> 이후 아역으로 활발히 화동하던 스칼렛 요한슨은 2001년 영화 <그 남자는 거기 없었다>와 <판타스틱 소녀백서>로 연기력을 인정받았는데요. 본격적으로 성인 연기자가 된 이후인 2003년에는 영화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와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로 연기파 배우의 반열에 올랐습니다.

스칼렛 요한슨은 이후 2010년 마블 영화 <아이언맨 2>에 히어로 ‘블랙 위도우’로 합류하면서 본격적으로 할리우드의 흥행 보증 수표로 떠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최근에는 솔로 영화인 <블랙 위도우>가 흥행에 성공해 할리우드 여성 배우 중 흥행 성적 1위를 기록했습니다. 게다가 넷플릭스 영화 <결혼 이야기>로 출중한 연기력을 선보여 아카데미 영화제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